SKT-MS, 장애 청소년 대상 ICT 역량 강화 교육 성료
SKT-MS, 장애 청소년 대상 ICT 역량 강화 교육 성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학교 청소년 170여 명 대상 IoT·데이터 등 최신 ICT 접목한 놀이교육
스마트팜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의 모습. (사진=SK텔레콤)
스마트팜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의 모습.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SKT)과 마이크로소프트(MS)는 장애 청소년의 ICT 기술 역량 강화 및 새로운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ICT교육 프로그램 '스마트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0일 밝혔다.

SKT와 마이크로소프트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기획된 '스마트팜' 프로그램은 장애 청소년들이 사물인터넷(IoT), 데이터 등을 접목한 '나만의 농장'을 만들면서 최신 ICT 기술을 쉽고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돕는 놀이교육 프로그램으로 비영리 청소년 교육 기관인 JA코리아와 함께 개발했다.

두 회사는 올해 9월 9개 특수학교 교사 14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팜 프로그램의 체계적인 교육을 위한 온라인 강의를 실시했다. 이어 해당 교사들은 지난 9월부터 12월까지 약 4개월 간 장애 청소년 170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했다.

스마트팜 커리큘럼은 △씨앗 뿌리기 및 IoT 센서 설치 △전용 어플리케이션 활용 데이터 축적 및 관찰일기 작성 △데이터 분석 및 수확 단계로 구성됐다. 학생들은 씨앗을 심고 온도·습도·조도 IoT 센서를 설치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 변화 확인도 하고 사진과 글을 업로드해 식물관찰일기를 작성했다.

스마트팜 프로그램에 참가한 교사들은 디지털 기술에 익숙하지 않은 장애 청소년들이 각종 IoT 센서와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면서 자연스럽게 디지털 환경에 익숙해지는 동시에, 식물의 성장을 모니터링 하면서 데이터 축적·활용 방법을 익히고 이를 수학, 과학 등의 교과목 개념으로 응용하는데도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두 회사는 지난 18일 스마트팜 프로그램 성료를 기념하는 비대면 콘퍼런스를 열었다. 스마트팜 프로그램을 진행한 학교 중 최우수 학교를 선발해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여했다. 콘퍼런스에서는 스마트팜을 활용한 우수 교수법 사례를 공유하고, 장애 청소년들의 디지털 역량강화를 위한 지원 대책 등을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유웅환 SKT ESG혁신그룹장은 "스마트팜 프로그램을 통해 장애 청소년들의 디지털 격차 해소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5G 시대 ICT를 활용해 장애 청소년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줄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