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휴대폰 보상센터에 '보이는 ARS' 도입
LGU+, 휴대폰 보상센터에 '보이는 ARS'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모델이 스마트폰에서 '보이는 ARS' 서비스 화면을 선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모델이 스마트폰에서 '보이는 ARS' 서비스 화면을 선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휴대폰 분실·파손보험 보상센터에 '보이는 ARS' 서비스를 도입해 휴대폰을 분실 또는 파손한 고객의 보험 보상처리를 개선했다고 27일 밝혔다.

보이는 ARS를 통해 LG유플러스는 고객이 자주 물어보거나 먼저 확인해야 할 가입상품 정보, 보상 진행 현황을 먼저 설명하고 휴대폰 보험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보상한도나 지급될 보험금 등을 안내한다.

또한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앱과 연결성을 강화해 상담시간이 아니더라도 고객이 언제나 편리하게 보상신청을 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휴대폰 보험을 이용하는 고객의 불편한 점들을 대폭 개선했다. 보상서류를 제출하기 위해 팩스를 찾아다니지 않아도 되는 '모바일 팩스' 시스템을 도입했고, 파손보상 시 서류를 제출해야 하는 불편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LG전자ㆍ삼성전자와 수리비 정보를 연동해 쉽고 빠른 보상처리를 제공했다.

이종서 LG유플러스 고객유지담당은 "휴대폰 이용 시 겪는 가장 큰 고충이 분실·파손인데 고객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하고 문제를 해결하도록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