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ETRI와 5G 네트워크 보안 강화 협력
LGU+, ETRI와 5G 네트워크 보안 강화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장비 공급망 보안 검증·평가, 엣지 시큐리티 기술 개발 중점 추진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김명준 ETRI 원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김명준 ETRI 원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5G 장비 공급망을 포함한 엣지 컴퓨팅 보안 및 차세대 이동통신·융합서비스 기술에 대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5G 통신 서비스 보안 안정성 강화를 위해 △보안기술 △통신기술 및 기초원천기술 △융합서비스기술 등 분야별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키로 합의했다.

보안기술 분야에서는 실무 협의회를 구성, 5G 서버 시스템 및 네트워크 장비의 하드웨어 보안 검증 및 평가, 클라우드 엣지 네트워크 보안 상황 분석, 위협 탐지· 대응을 위한 엣지 시큐리티 기술 개발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통신기술·기초원천기술 분야에서는 5G·6G 무선전송·모바일 코어 네트워킹 기술과 유·무선 양자통신·암호기술을, 융합서비스 기술 분야에서는 5G 융합서비스 기술, 시각지능 원천기술, 자율주행, 지능형 로봇, 스마트 팩토리, AI 백신, SDN·NFV기반 지능형 보안서비스 등 다양하고 광범위한 분야에서 차세대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LG유플러스 5G망은 세계 최고 수준의 국제표준기반 보안 프레임워크를 적용했으며, 보안 위협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국내외 최고 전문가·기관과 지속 점검 관리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5G 보안성 강화와 5G 기반의 다양한 최첨단 미래 통신 기술·서비스를 양사가 함께 구현해 나가자"고 말했다.

김명준 ETRI 원장은 "이번 협약은 5G 통신 보안기술을 필두로, 향후 통신기술, 기초원천기술·융합서비스기술 분야별 상호 협력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연구자간의 긴밀한 협의를 통한 보다 실질적인 협력으로 출연연 연구방식 변화의 본보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