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 명가' LG전자 "일냈다"···3분기 누적 영업익 2조 첫 돌파
'가전 명가' LG전자 "일냈다"···3분기 누적 영업익 2조 첫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매출 17조·영업익 1조 육박 '역대 최대'
TV 판매 호조, 폰·전장 적자 폭 축소도 한 몫
LG전자 본사 전경 (사진=오세정 기자)
LG전자 본사 전경 (사진=오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 '가전 명가' LG전자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에 육박하면서 3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생활가전과 TV 부문에서의 판매 호조가 주효했다. 동시에 스마트폰과 전장부품 사업 적자 폭을 줄인 것도 한 몫했다.

LG전자가 30일 올해 3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 기준 매출 16조9196억원, 영업이익 959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8%, 22.7% 증가했다.

이번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3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다. 매출은 전체 분기로도 2017년 4분기(16조9636억원)에 이어 두번째로 높다.
 
LG전자는 이번 실적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정체된 수요가 3분기로 이연됐고 집콕 트렌드에 맞춰 생활가전, 올레드 TV 등이 호조를 보였다"며 "자동차 부품과 스마트폰은 각각 완성차 업체들의 조업 정상화와 중저가 제품의 판매 확대가 적자폭을 크게 줄였다"고 설명했다.

LG전자의 이번 실적에서 눈에 띄는 것은 역시 가전이었다. 3분기 생활가전(H&A) 부문은 매출 6조1558억원, 영업이익 6715억원에 달한다.

특히 올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처음으로 2조원을 넘겼다. 이전까지 연간 영업이익도 2조원을 밑돌았는데 올해는 3분기 만에 벌써 2조원 넘게 벌어들인 것이다.  

집에서 머무르는 이들이 늘면서 스타일러와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생활가전 수요가 증가해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역대 3분기 가운데 가장 높다.

TV(HE) 부문도 올레드(OLED), 나노셀 등 프리미엄 TV가 선전하면서 매출 3조6694억원, 영업이익 3266억원을 거뒀다. LCD 패널 가격 상승이 부담이 됐지만 '집콕' 수요 증가와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비대면) 판매 증가로 마케팅 비용이 감소하며 실적이 개선됐다.

LG전자가 29일 의류를 더 편리하고 더 꼼꼼하게 관리해주는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를 출시한다. 모델들이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29일 의류를 더 편리하고 더 꼼꼼하게 관리해주는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를 출시한다. 모델들이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의 '아픈 손가락'인 모바일(MC)과 전장사업부(VS)도 3분기 들어 적자를 대폭 줄었다. 

모바일 부문은 매출액 1조5248억원, 영업손실 1484억원을 기록했다. LG전자는 올 들어 모바일 사업에서 적자 폭을 줄여왔다. 특히 이번 3분기에는 전 분기(-2065억원)보다 500억원 이상 손실이 개선됐다.

올해 신제품 벨벳 출시와 미국 등지에서 중저가 보급형 제품의 판매가 살아나면서 적자폭이 감소했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중남미 등에서는 일부 반사이익도 누렸다. 또 글로벌 생산지 효율화, ODM(제조자개발생산) 확대, 원가 경쟁력 강화 등 지속적인 사업구조 개선으로 손실을 줄였다. 

자동차 부품 등을 생산하는 전장사업부 매출은 1조6554억원, 영업손실은 662억원이었다. 북미와 유럽 지역 완성차 업체의 조업이 정상화하면서 글로벌 자동차 부품 수요가 회복해 매출이 전년 동기, 전 분기 대비 모두 늘었다. 매출 증가와 원가 구조 개선으로 영업손실도 전 분기 대비 큰 폭으로 줄였다.

BS(Business Solutions) 사업부는 매출 1조4828억원, 영업이익 770억원을 거뒀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B2B사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다소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매출이 감소하고 가격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전분기 대비 줄었다.

LG전자는 4분기 사업전망에 대해 실물경제 회복속도가 약하고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에 따라 경기 변동성 리스크가 여전히 존재하지만 경기부양을 위한 저금리 기조와 추가 재정정책이 이어질 것이라고 봤다. 또 비대면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고객의 소비패턴 변화에 따른 새로운 사업 기회가 창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며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라며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며 건강관리가전 및 올레드 TV의 판매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