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사외이사, '6년 임기 제한'에 84명 짐 싼다
대기업 사외이사, '6년 임기 제한'에 84명 짐 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조사, 작년보다 8명 늘어···현대차그룹 11명 교체해야
현대차그룹 서울 양재동 사옥 전경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 서울 양재동 사옥 전경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 제한에 따라 올해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지난해보다 8명 많은 84명의 사외이사가 교체된다. 이에 따라 대기업들의 '사외이사 모시기' 경쟁도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2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64개 대기업집단의 278개 상장사 사외이사 898명의 재임 기간을 조사한 결과, 올해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는 총 346명이고 이 중 재선임할 수 없는 사외이사는 84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정부는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를 6년(계열사 포함 9년)으로 제한하는 상법 시행령 개정안을 지난해부터 시행했다. 기존 사외이사 제도는 사외이사가 한 회사에 무기한 재직할 수 있어 최대주주로부터 독립성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임기에 제한을 둔 것이다.

이에 따라 상법 시행령 개정안이 처음 시행된 지난해에는 59개 대기업집단의 사외이사 853명 중 76명(8.9%)이 임기 제한으로 교체됐으며,  올해는 전체 898명 중 84명(9.4%)이 교체 대상이다. 3월 주총 이후에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 중 6년 이상(계열사 포함 9년) 장기 재임한 사외이사는 126명으로 전체의 14%에 달한다.

그룹별로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올해 3월에 11명의 사외이사를 교체해야 한다. 현대차그룹 12개 상장사의 사외이사는 총 50명으로 이 가운데 20명이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되며, 최소 절반 이상이 임기 제한으로 물갈이되는 것이다.

LG그룹도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 15명 중 절반 이상인 8명을 새로 선임해야 한다. 삼성은 올해 3월 임기가 끝나는 15명 가운데 4명이 6년 임기 제한 대상이다.

효성과 영풍 역시 각 4명의 사외이사를 바꿔야 하고 SK·GS·CJ·두산·에쓰오일·HDC·한국앤컴퍼니·태광은 각 3명의 사외이사를 새로 선임해야 한다.

롯데와 포스코·신세계·KT·태영·세아·셀트리온·금호석유화학은 각 2명, 한진·금호아시아나·한국투자금융·교보생명보험·하림·KCC·SM·넥슨·한라·삼천리·동국제강·하이트진로·유진은 각 1명의 사외이사가 임기 제한에 따른 교체 대상이다. 나머지 25개 그룹은 올 3월 교체 대상 사외이사가 없다.

기업별로는 현대글로비스와 에쓰오일이 각 3명의 사외이사를 교체해야 한다. 현대자동차·현대제철·LG유플러스·LG하우시스·포스코·CJ대한통운·두산인프라코어·효성·효성ITX·HDC아이콘트롤스·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금호석유화학은 각 2명의 사외이사를 바꿔야 한다. 삼성물산을 포함한 54개 기업은 각 1명의 사외이사를 재선임할 수 없다. 

10년 이상 재임(계열사 포함) 중인 '붙박이' 사외이사는 LS네트웍스의 오호수 이사 등 총 11명으로 조사됐다. 오 이사는 내년 3월 임기만료까지 총 18년을 재직하게 되며 이어 금병주(LS네트웍스·15년) 이사도 내년 3월까지 15년을 몸담는다.

한편 오는 3월 임기가 끝나는 사외이사 출신 현황을 보면, 84명 중 31명(36.9%)이 관료 출신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학계 출신이 30명(35.7%)으로 뒤를 이었고 재계(21명, 25%), 공공기관(2명, 2.4%) 순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