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지난해 영업익 2조4030억 '37.9%↓'
포스코, 지난해 영업익 2조4030억 '37.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 인한 철강 수요산업 침체 탓"
(CI=포스코)
(CI=포스코)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포스코는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누적 영업이익이 2조403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3조8689억원) 대비 37.9% 감소한 수치다.

같은 기간 매출액 57조7928억원, 순이익은 1조 7882억원으로, 전년(64조3668억원, 1조9826억원)과 견줬을 때 각각 10.2%, 9.8% 줄었다.

이에 대해 포스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철강 수요산업 침체 △원료가 상승의 제품가격 반영 지연에 따른 마진하락의 타격이 컸다고 설명했다.

다만, 선제적인 비상경영을 통해 현금흐름 중시 경영관리 체제 전환과 극한적인 비용 절감을 추진하며 시황 급변에 대응한 유연생산·판매체제를 운영해 3분기부터 수익성이 반등했다고 강조했다.
 
포스코의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2분기 1677억원으로 저점을 찍은 뒤 3분기 6667억원, 4분기 8634억원으로 지속 증가했다. 재무 건전성 강화에 힘써 연결 차입금은 20조4824억원으로 전년 대비 408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고, 부채비율은 65.9%로 전년 대비 0.5% 포인트 상승했다.

자금시재는 16조3645억원으로 전년보다 3조9011억원 늘었다.

그룹사 역시 포스코건설의 건축 및 플랜트 사업부문의 호조, 포스코에너지의 액화천연가스(LNG)직도입 및 터미널 연계사업 확대 등으로 전년 수준의 영업이익을 유지했다.

포스코는 이날 기업설명회에서 오는 2023년 전체 매출 102조원을 달성하겠다는 중기 경영전략을 발표키도 했다. 철강 부문은 모빌리티, 강건재, 친환경에너지강재 중심의 미래 신수요를 선점하며 경쟁력 격차를 유지할 계획이다. 글로벌인프라 부문은 LNG사업에서 그룹사간 시너지를 확대하고, 식량사업 가치사슬(Value Chain) 확장을 통해 글로벌 판매 1000만톤(t)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린·디지털 분야 건설 수주 및 친환경 발전 신규 사업에도 집중한다. 신성장 부문은 이차전지소재 글로벌 톱 티어(Top Tier) 진입을 위해 선제적으로 생산능력을 증대하고, 수소경제 도래를 대비해 수소 전문기업으로서의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포스코는 올해 연결 기준 매출액 목표를 59조4000억원으로 정했다. 별도 기준 조강생산과 제품판매 목표는 각각 3780만t, 3530만t이며 투자비는 연결 기준 6조1000억원, 별도 기준 3조9000억원을 제시했다.

한편 포스코는 이날 오전 이사회에서 연간 배당금을 배당성향 30% 수준인 주당 8000원(기말 배당 주당 4500원)으로 의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