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지주·건설·석유화학 3개 회사로 기업 분할
대림산업, 지주·건설·석유화학 3개 회사로 기업 분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별 특성에 맞는 개별 성장전략 추구···투명 기업지배구조 확립"
대림산업 전경. (사진=서울파이낸스DB)
대림산업 전경.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대림산업은 인적·물적 분할을 통해 지주사 및 건설·석유화학 부문으로 회사를 분할한다고 10일 공시했다.

대림산업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어 지주회사와 2개의 사업회사로 분할하는 방안에 대해 의결했다고 밝혔다. 인적분할과 물적분할을 동시에 추진해 대림산업을 존속법인인 지주회사 '디엘 주식회사'(가칭)와 건설사업을 담당하는 '디엘이앤씨'(가칭), 석유화학회사인 '디엘케미칼'(가칭)로 분할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분할 방식은 대림산업을 디엘과 디엘이앤씨로 먼저 인적분할하고 디엘에서 디엘케미칼을 물적분할하는 구조다. 디엘과 디엘이앤씨는 기존 회사 주주가 지분율에 따라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을 나눠 갖게 된다. 분할 비율은 △디엘 44% △디엘이앤씨 56%다. 동시에 디엘은 석유화학사업부를 물적분할해 디엘케미칼을 신설하게 되는데, 이때 디엘은 디엘케미칼의 주식 100%를 보유한다.

대림산업은 산업별 특성에 맞는 개별 성장전략을 추구한다는 방침이다.

지주회사인 디엘은 계열사의 독자적인 성장전략을 지원하고 조율하는 역할에 집중한다. 디엘이앤씨는 이익성장을 발판으로 디지털 전환을 통해 생산성 혁신, 디벨로퍼 중심의 '토탈솔루션' 사업자로 성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디엘케미칼은 저원가 원료기반의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윤활유와 의료용 신소재 등의 전문성을 갖춘 사업 진출을 통해 세계 20위권 석유화학회사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대림산업은 오는 12월4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1월1일 지주회사를 출범할 계획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그동안 건설사업과 석유화학사업이 독립적으로 성장전략을 추진해 나갈 시점을 모색해 왔으며, 이번 기업 분할로 개별 성장전략 추구 및 기업가치 재평가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와 이익 극대화를 실현하고자 한다"면서 "이와 함께 지주회사 중심의 투명한 기업지배구조도 확립할 것이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기존 내부거래위원회를 확대 재편해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림산업 건설사업부와 디엘이앤씨와 건설부문 계열사인 대림건설이 통합할 수 있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대기업과 중견기업으로서의 시장이 다르기 때문에 합병에 따른 시너지 효과는 기대할 수 없다"라며 "합병에 대해선 검토된 바 없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