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3600억원대 필리핀 첫 광역고속철도 공사 수주
대림산업, 3600억원대 필리핀 첫 광역고속철도 공사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마롤로스-클락 철도 프로젝트(MCRP)' 프로젝트 조감도. (사진= 대림산업)
필리핀 '마롤로스-클락 철도 프로젝트(MCRP)' 조감도. (사진= 대림산업)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대림산업은 필리핀 교통부가 발주한 '마롤로스-클락 철도 프로젝트(MCRP)' 2공구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계약식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원격으로 진행됐다. 대림산업은 스페인 건설사 악시오나와 함께 합작법인(JV)을 설립해 공동으로 이번 공사 시공에 나선다. 공사금액은 총 7252억원 규모의 공사로 대림산업 지분은 3626억원(50%) 규모다.

필리핀 정부는 현재 북부 클락에서 수도 마닐라를 거쳐 남부 칼람바에 이르는 총 연장 163km의 남북철도 사업을 진행 중이며, 이중 MCRP는 마닐라 북부 말로로스와 클락을 잇는 필리핀 최초의 수도권 광역고속철도다. 길이는 총 51.2km로 5개 공구로 나눠 발주됐고, 대림산업은 15.9km 고가교량과 역사 1개를 건설하는 2공구 건설 프로젝트를 맡는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48개월이다.

향후 MCRP가 완공되면 수도 마닐라와 클락 간 이동 시간을 1시간 이내로 단축하고 수도권 교통 체증 완화 및 온실가스 배출 감소가 기대된다고 대림산업은 설명했다.

대림산업은 앞서 호남고속철도, 베트남 하노이 경전철 등 토목 인프라 시장에 나선 바 있으며, 현재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대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공사, 싱가포르 투아스 항만 공사 등을 수행 중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토목 인프라 사업 분야의 기술적 차별화가 가능한 교량, 철도, 항만 등을 중심으로 경쟁 우위를 확보함과 동시에 해외 신규 시장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라면서 "설계 및 시공 뿐만 아니라 프로젝트 발굴, 자금 조달, 운영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디벨로퍼 사업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