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4600억 규모 VLCC 4척 수주
삼성重, 4600억 규모 VLCC 4척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삼성중공업이 연초부터 액화천연가스(LNG)선을 중심으로 잇단 수주낭보를 전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LNG 연료 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4척을 총 4587억원에 수주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들 선박은 오는 2023년 6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계획이다.

특히 삼성중공업은 주 추진 연료인 LNG 사용을 위해 △고압 가스-디젤 엔진(ME-GI)용 LNG 연료 공급 시스템(S-Fugas) △선박 마찰 저항을 줄이는 각종 에너지 저감 장치(Energy Saving Device) △추진엔진 축의 회전력을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축 발전기 탑재 등 황산화물과 이산화탄소와 같은 연료의 소모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독자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삼성중공업 측은 최근 LNG연료 추진 핵심 기술인 연료 공급 시스템에 대한 엔지니어링 역량을 기존 저압용 가스-디젤 엔진(X-DF)에서 ME-GI까지 넓혀 모든 LNG 연료 추진선에 대한 기술 대응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 데이터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이번 4척 계약을 포함해 전 세계 LNG 연료 추진 원유운반선 총 46척 가운데 26척을 수주하며 세계 시장 점유율을 57%(M/S 1위)까지 끌어올렸다. 지난해 4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발주 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도 신조로서는 세계 최초로 LNG 연료 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에 성공하는 등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조선해운업계에 친환경 규제가 강화될수록 LNG 연료 추진선 수요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라며 "끊임없는 기술 개발과 건조 실적을 바탕으로 친환경 선박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계속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1척, 컨테이너선 9척, 원유운반선 4척 등 다양한 선종에 걸쳐 총 14척, 17억 달러 수주를 기록하며 올해 수주 목표(78억 달러)의 22%를 달성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