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유상증자 2.5조→3.3조···"주가 상승 반영"
대한항공, 유상증자 2.5조→3.3조···"주가 상승 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사 채무 상환에 8000억원 추가 사용키로
업계 "통합 시너지 효과 기대감 주가 영향준 듯"
대한항공(사진 왼쪽)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진=각 사)
대한항공(사진 왼쪽)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이 최근 주가가 상승함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마련을 위해 시행하는 유상증자 규모를 8000억원가량 늘렸다. 

대한항공은 유증 규모를 2조5000억원에서 3조3315억원으로 늘렸다고 22일 공시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최근 주가 상승으로 예상 신주발행가액도 상승해 유증 규모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통상적으로 유증을 시행하면 주주가치 희석에 따라 주가가 단기적으로 하락하지만 대한항공의 경우 아시아나항공과의 통합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상승으로 나타났다.

대한항공 주가는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발표한 지난해 11월 16일 2만6950원이었지만, 이날 오후 1시 기준 3만4450원까지 올랐다. 1주에 1만4400원이었던 신주 예정 발행가도 1만9100원으로 상향됐다. 발행가액은 다음달 26일 확정되며, 유상증자로 발행되는 신주 규모는 1억7360만주로 변동이 없다.

당초 대한항공은 유증을 통해 확보한 2조5000억원 가운데 1조5000억원을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활용하고, 1조원을 당사 채무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었다. 대한항공은 이번 유증 규모 확대로 늘어난 자금 8000억원을 채무 상환에 추가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은 유증에 참여하는 주주들에게 주당 0.79주를 배정한다 우리사주조합원 우선배정비율은 20%다. 우리사주조합과 구주주 청약 예정일은 3월 4일이며, 신주 상장예정일은 3월 24일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