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신축년 맞이 '복조리 걸기' 행사
대한항공, 신축년 맞이 '복조리 걸기' 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등 직원들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대한항공 카운터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등 직원들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대한항공 카운터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신축년 소띠 해를 맞아 오는 5일부터 18일까지 국내 주요 접객 사업장에 '복조리 걸기' 행사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복조리 걸기는 정월 초하루에 새로 장만한 조리를 벽에 걸고 한 해의 복을 기원하는 한국의 전통 세시풍속이다.

복조리는 국내공항 대한항공 탑승수속 카운터∙라운지, 서울 강서구 공항동 소재 본사 및 서소문 사옥, 한진그룹 산하 국내 호텔 등 총 25곳의 접객 사업장에 걸리게 된다. 이번 행사에 사용되는 복조리는 '복조리 마을'로 유명한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구메마을에서 제작한 것으로, 경기도 지정 복조리 제작자인 박성수씨가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지난 2008년부터 설 맞이 복조리 걸기 행사를 통해 고객들의 건강과 만복을 기원하고 우리 고유 미풍양속의 보존과 발전을 바라는 의미에서 이 같은 행사를 매년 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