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 첫 '해외 ESG채권' 발행···친환경 전환 박차
롯데렌탈, 첫 '해외 ESG채권' 발행···친환경 전환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00만 싱가포르달러 규모의 '그린본드' 발행
롯데렌탈이 4000만 싱가포르 달러 규모의 첫 외화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사진=롯대렌탈)
롯데렌탈이 4000만 싱가포르 달러 규모의 첫 외화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사진=롯대렌탈)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롯데렌탈이 첫 외화 그린본드를 발행한다. 전기차 등 친환경차 사업 확대를 위한 자금 조달 목적으로 사모형태의 3년만기 Green and Transition Notes로 발행되며, 그린본드 프레임워크를 활용한다.   

21일 IB업계에 따르면 롯데렌탈은 4000만 싱가포르달러 규모의 첫 외화 그린본드 발행에 나섰다. 최초 발행 계획은 1500억원(그린본드 1100억원 포함)이었으나, 그린본드에 대한 기관 투자자의 수요가 몰리면서 수요예측시 9950억원의 자금이 몰려 최종 발행액을 2500억원으로 늘렸다.

금번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은 전기차, 하이브리드카 구매 등의 친환경 목적에 쓰일 예정이다. 실제로 롯데렌탈은 올해 전기차를 최대 4000대까지 추가로 구매해 전기차 장기렌터카 누적 계약을 올 연말 1만 2000대까지 늘릴 계획을 갖고 있다.

이번 그린본드 발행은 롯데렌탈이 올해 선포한 ESG 경영 강화의 일환이다. 롯데렌탈은 올해 가치경제를 추구하겠다는 사업전략을 밝혔으며 이에 따라 친환경 트렌드를 선도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이같은 기조는 롯데그룹의 ESG 경영 강화 기조와도 일맥상통한다는 평가다. 

롯데그룹은 상반기 사장단회의에서 ESG 경영에 대한 전략적 집중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한 바 있다. 올해 롯데지주를 포함한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렌탈, 롯데쇼핑 등 주요 계열사들이 ESG채권 발행했으며 이달 말에는 롯데케미칼도 ESG 채권 발행에 동참할 예정이다.

롯데렌탈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번 발행과 같이 조달처 다변화와 더불어 ESG채권을 통한 자금조달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