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신세계,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격돌
롯데·신세계,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MBK파트너스 불참···자금력이 승부 가를 전망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이베이코리아 인수 후보가 롯데(롯데쇼핑·롯데온)와 신세계(이마트·SSG닷컴)로 좁혀졌다. 이베이코리아의 새 주인이 되는 쪽은 단숨에 국내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시장을 주도할 수 있어 유통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전날 열린 이베이코리아 매각을 위한 본입찰 마감 결과, 롯데와 신세계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예비입찰 후보로 꼽혔던 SK텔레콤(11번가)과 MBK파트너스(홈플러스)는 발을 뺐다. 

이베이코리아는 온라인 쇼핑몰 G마켓, 옥션, G9를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 16년간 꾸준히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국내 이커머스 시장 점유율은 12% 정도로 네이버(18%), 쿠팡(13%)에 이어 3위다. 롯데와 신세계는 전통있는 오프라인 유통 강자로 통하지만, 이커머스 시장에서는 부진한 성적을 거두고 있어 이번 인수전에 꽤 적극적인 모습이다. 롯데그룹 통합 온라인 쇼핑몰 롯데온과 이마트 온라인 플랫폼 SSG닷컴의 점유율은 각각 5%, 3% 수준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매각전의 중요한 변수로 자금력을 꼽는다. 미국 이베이 본사는 이베이코리아 매각가로 5조원 이상을 기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와 신세계가 제시한 인수가격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두 업체 모두 인수 여력은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롯데쇼핑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올해 1분기 기준 2조8615억원이며 지난 4월 롯데물산에 롯데월드타워, 롯데월드몰 지분 15%을 팔아 확보한 8312억원까지 고려하면 3조6927억원 규모의 자금이 있다. 

이마트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올해 1분기 기준 1조637억원으로 지난달 서울 강서구 가양점 토지와 건물을 매각해 확보한 6820억원까지 더하면 1조7457원을 동원할 수 있다. 단순한 자금 규모는 롯데보다 부족하지만, 최근 네이버와 지분 교환을 통해 동맹을 맺은 만큼 인수 자금을 더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이베이코리아 인수 업체는 네이버, 쿠팡과 함께 국내 이커머스 시장 판도를 결정지을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다만 이번 인수전에 실패하는 쪽은 성장 동력을 잃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