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모바일, CU편의점과 '유심 배달 서비스' 시작
헬로모바일, CU편의점과 '유심 배달 서비스'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분 내로 집 앞 도착, 심야까지 연중무휴 운영
사진=LG헬로비전
사진=LG헬로비전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헬로비전 헬로모바일이 편의점 1위 사업자 BGF리테일과 손잡고, 전국 CU매장을 통해 30분 내로 찾아가는 '유심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배달앱으로 유심을 주문하면 인근 편의점에서 상품을 배송하는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다. 비대면 주문과 근거리 배달의 시너지로 알뜰폰 유심 접근성은 더욱 높아지고 배송시간은 대폭 줄어들게 됐다. 심야(11시~23시)까지 연중무휴 운영돼, 대리점∙편의점이 멀거나 방문 시간을 내기 힘든 소비자 불편도 해소했다.

헬로모바일은 유심 매장 판매부터 앱배달까지 CU와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유통 시너지를 이어간다. 코로나19 이후 생활 속 접근성을 갖춘 '편의점 유심'이 헬로모바일 유심고객 10명 중 4명(1분기 기준)이 찾는 인기상품으로 부상한 만큼, CU의 최대규모 매장 인프라에 기반한 배달 서비스로 고객 접점을 집 앞까지 확장한다는 목표다.

이날부터 고객은 편의점 유심을 집 앞에서 손쉽게 만나볼 수 있다. 배달 플랫폼(요기요∙네이버 주문∙위메프오)을 통해 가까운 CU매장을 선택한 뒤, 유심상품을 장바구니에 담고 배달을 요청하면 30분 내 배송된다. 유심 수령 후에는 다이렉트몰에서 일련번호를 입력해 전 유심요금제로 가입 가능하며, 5분 내 ‘셀프 개통’도 함께 마칠 수 있다. 편의점 유심 배달 서비스는 전국 5000여 개 CU매장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헬로모바일은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특별한 프로모션도 준비했다. 4월 한달 간 CU 편의점 배달 서비스를 통해 헬로모바일 유심을 구입하고 셀프 개통한 고객 전원에게 '모바일 백화점 상품권(2만원 상당)'을 지급한다.  

한정호 LG헬로비전 모바일사업단장은 "집콕 트렌드 정착으로 편의점 배달 인기가 급증한 가운데 이번 CU와의 제휴로 차별화된 알뜰폰 유통판로를 개척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편의점 기반 생활밀착 유통전략을 더욱 가속화해 코로나 시대 알뜰폰 고객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