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주당 7000원 배당···지주 출범후 '최대'
SK㈜, 주당 7000원 배당···지주 출범후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배당 총액 3700억원···SK바이오팜 상장·ESR 지분 일부 매각 등 투자수익 반영
SK그룹 (사진=서울파이낸스 DB)
SK그룹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투자전문회사 SK㈜가 전년보다 40% 증가한 주당 총 7000원(‘20년 회계연도 기준)의 배당을 주주들에게 지급하며 주주가치 제고에 나섰다. 

SK㈜는 9일 이사회를 열어 작년 8월 실시한 중간 배당(주당 1000원)에 이어 주당 6000원의 기말배당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중간배당과 기말배당을 합친 연간 배당액 7000원은 2015년 통합지주사 출범 이후 SK㈜가 실시한 배당 중 최대 금액이다. 주주들에게 지급될 배당금 총액도 전년 대비 약 1020억원이 늘어난 3700억원 규모다.

SK㈜는 2018년 첫 중간배당(주당 1000원)을 실시한 뒤 매년 꾸준히 중간배당을 이어가는 등 주주가치 제고에 지속적으로 힘써 왔다. 연간배당 총액도 2016년 약 2090억원에서 4년 만에 약 77% 증가했다.

SK㈜는 투자이익을 실현하는 경우 이를 배당 재원에 반영해 주주와 공유하는 적극적 배당정책을 시행 중이다. SK㈜는 지난해 글로벌 동박 제조 1위 기업 중국 왓슨, 글로벌 초대형 데이터센터 운영사 친데이터그룹, 바이오 제약 혁신기업 로이반트 등 투자와 함께 SK바이오팜 상장, 글로벌 물류 플랫폼 기업 ESR 지분 일부 매각 등을 통한 투자 수익을 배당 재원에 반영해 배당 확대를 이끌었다. 

SK㈜는 올해 미국 수소 사업 선도기업인 플러그파워 투자를 통해 친환경 수소 사업 육성에 적극 나서는 등 4대 핵심 사업(그린, 바이오, 디지털, 첨단소재) 중심의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성과를 입증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SK㈜ 관계자는 "대외 경영환경 변화 속에서 SK㈜는 4대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며 "특히 ESG(환경,사회,거버넌스) 경영 중심의 사업모델 혁신과 투자 수익 실현을 통한 투자 선순환 구조 정착으로 회사 성장과 주주가치 확대를 함께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