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새 대표 최주선·김성철 사장 승진
삼성디스플레이, 새 대표 최주선·김성철 사장 승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신임 대표이사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신임 대표이사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는 2일 최주선 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 내정하고 김성철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2021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이동훈 사장은 임기 3년을 마치고 디스플레이 부문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다.

최주선 신임 대표이사 사장은 카이스트 전자공학 박사 출신으로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DRAM개발실장, 전략마케팅팀장, DS부문 미주총괄을 역임한 반도체 설계 전문가로 꼽힌다. 

지난 1월부터 삼성디스플레이 대형디스플레이사업부장을 맡아 퀀텀닷 디스플레이 개발을 이끌고 있다. 최 사장은 반도체 성공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디스플레이사업의 일류화와 새로운 도약을 이끌 것이라고 회사는 기대했다.

김성철 사장 (사진=삼성디스플레이)
김성철 사장 (사진=삼성디스플레이)

김성철 사장은 경희대 물리학 박사 출신으로 OLED 개발실장, 디스플레이연구소장, 중소형디스플레이 사업부장을 역임하며 OLED사업을 성장시킨 OLED 개발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회사 측은 김 사장이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디스플레이사업의 차세대 R&D 역량을 한단계 끌어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부사장 이하 2021년도 정기 임원인사도 조만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