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랩 아웃사이드 데모데이'···삼성 육성 스타트업 20곳 성과 공유 
'C랩 아웃사이드 데모데이'···삼성 육성 스타트업 20곳 성과 공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랩 아웃사이드에 선정돼 1년간 삼성전자의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 대표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 노다멘 이원준 대표, 딥핑소스 김태훈 대표, 작당모의 윤정하 대표, 카운터컬쳐컴퍼니 심재원 부대표 (사진=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에 선정돼 1년간 삼성전자의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 대표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 노다멘 이원준 대표, 딥핑소스 김태훈 대표, 작당모의 윤정하 대표, 카운터컬쳐컴퍼니 심재원 부대표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전자는 2일 외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 성과를 알리는 'C랩 아웃사이드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삼성전자가 지난 1년간 육성한 스타트업의 성과를 알리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K팝 댄스 온라인 트레이닝 서비스 '카운터컬쳐컴퍼니', 블록체인 기반 게임 아이템 거래 플랫폼 개발 '수퍼트리', 데이터 처리기술 업체 '딥핑소스', 영어 학습 애플리케이션 '캐치잇 플레이' 등 20개 스타트업이 참가해 지난 1년간의 성과를 선보이고, 파트너십 연결과 투자 유치 등 사업 기회를 찾았다.

올해 초 K-POP 트레이닝 서비스를 론칭한 손상원 카운터컬쳐컴퍼니 대표는 "디지털 마케팅 전개를 위한 기술 지원, 전략 수립 등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빠르게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었다"며 "출시 20일만에 목표 매출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승현준 삼성전자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사장은 축하 메시지에서 "스타트업이 혁신을 만들어 나가는 여정에 삼성전자가 함께 하겠다"며 "C랩 아웃사이드 출신 스타트업들이 성장을 거듭해 미래를 이끄는 글로벌 회사로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스타트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지원, 대외 홍보, 투자 유치까지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C랩 아웃사이드로 선발된 스타트업은 1년간 △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 내 전용 사무공간 △ 삼성전자 전문가 멘토링 △ 국내외 IT 전시회 참가 △ 삼성전자 임직원 대상 판매 사이트 입점 지원 △ 1억 원의 사업지원금 등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스타트업별 맞춤형 성장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의 사업 확장과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사업 초기 단계에 중요한 심층 고객 조사(FGI), 데이터 기반 마케팅 (Growth Hacking) 등을 통해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한 제품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삼성전자는 관계사·외부 투자 기관과 네트워크 연결을 지원해왔고, 그 결과 올해 'C랩 아웃사이드' 스타트업 20곳 중 절반 이상이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딥핑소스' 65억원, '작당모의' 50억원, '수퍼트리' 30억원 등 총 180억원 규모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8년부터 5년간 C랩을 통해 사내 임직원 스타트업 과제(C랩 인사이드) 200개, 외부 스타트업 육성(C랩 아웃사이드) 300개 등 총 500개의 사내외 스타트업 과제 육성을 발표한 바 있다.

C랩 인사이드는 지난 3년간 75개의 과제를 육성했고 현재는 40개를 육성하고 있다. C랩 아웃사이드는 142개의 스타트업을 육성 완료했고 40개의 스타트업을 육성 중에 있다.

삼성전자는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Enabling People)' 아래 C랩 아웃사이드,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스마트공장, 협력회사 상생펀드 등 다양한 상생 활동과 청소년 교육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