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산은, 조원태 경영권 방어에 동참" 주장
KCGI "산은, 조원태 경영권 방어에 동참"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화물터미널.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화물터미널.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해 온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KDB산업은행(이하 산은)이 조원태 한진 회장의 경영권 방어에 동참하게 된 참사"라고 주장했다.

KCGI는 20일 '산업은행이 말 못한 진실' 제하의 보도자료를 통해 "조 회장이 수많은 대안을 경영권 방어에 도움이 안 된다는 이유로 거절했기에 산은의 기형적인 투자구조가 결정된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KCGI는 '한진칼 주주구성에 변화를 주지 않는 다양한 지원 방식이 가능하다'고 한 경제개혁연대의 논평을 인용하며 "한진칼이 다양한 자금조달 방법으로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가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산은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가 안될 시 합병이 무산된다고 오도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책은행과 정책당국은 지금이라도 경영권 간섭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는 합리적인 방식을 택해 더는 소모적인 논쟁이 확대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산은은 지난 16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지원하기 위해 한진칼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로 5000억원을 투입하고, 3000억원 규모의 교환사채(EB)를 인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항공운송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산은은 전날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진칼이 3자 배정 유상증자를 하는 이유에 대해 "주주배정 유상증자의 경우 2개월 이상의 시간이 소요돼 긴급한 자금 수요가 충족되지 않는다"며 "아시아나항공은 연말까지 자본확충 없이는 신용등급이 투기등급으로 하락할 우려가 있다"고 해명했다.

또 "산은은 일부에만 우호적인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며 "의결권 행사는 공정하고 투명한 의사 결정을 위해 민간위원이 참여하는 기구를 통해서 할 것"이라며 '우군확보' 논란을 일축했다.

특히 이번 지원을 위해 조 회장의 한진칼 지분 전체가 담보로 잡혔고, 윤리경영을 위한 7대 의무 조항이 부여됐다고 산은 측은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