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 개소
KT,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직원들이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에서 데이터 분석을 하고 있다. (사진=KT)
KT 직원들이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에서 데이터 분석을 하고 있다.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는 서울시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에 개인과 기업 누구나 자유롭고 안전하게 빅데이터를 이용·활용할 수 있는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을 개소했다고 12일 밝혔다.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은 안전한 보안 환경에서 데이터를 연구∙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 안심구역' 내에서 사용자가 직접 데이터를 가공·분석해 연구에 활용할 수 있는 무료 오프라인 공간이다.

특히 사용자 수준별 맞춤형 교육과 데이터 분석 기술과 인력이 부족한 기업을 위해 분야별 빅데이터 전문가의 자문과 비즈니스 멘토링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그래픽처리장치(GPU) 기반의 고성능 분석 서버를 통해 인공지능(AI) 추론·예측 분석 기능을 제공한다.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은 빅데이터에 관심 있는 누구나 사전 참여 신청 후 이용할 수 있다.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 사이트에서 회원 가입 후 포털 상단 이용신청을 하면 된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 상무는 "이번에 오픈한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을 통해 국내 데이터 기반의 혁신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KT는 디지털 뉴딜의 중요한 자원인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