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3분기 영업익 76억원···전년 比 94%↓
대한항공, 3분기 영업익 76억원···전년 比 9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흑자기조는 유지···시장, 코로나 장기화로 4분기 '난망'
대한항공 화물기.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화물기.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올해 2분기 화물사업 활성화로 약 1500억원 규모의 흑자를 기록한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3분기 기준 영업이익이 94% 급감했다. 다가오는 4분기에는 흑자기조 유지가 어려울 것이라는 시장의 전망이 나온다.

대한항공은 3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 75억9000만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1178억8000만원) 대비 93.6% 급감한 수치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5508억4300만원으로 지난해 동기(3조2829억8200만원)에 견줬을 때 52.8% 쪼그라들었다. 당기순손실은 3859억2700만원으로 적자전환했다.

대한항공 측은 반토막 난 매출액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여객수요 감소 지속을 원인으로 꼽았다 .다만 화물기 가동률 증가 및 여객기 활용 등 화물 수송 극대화를 바탕으로 영업흑자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3분기 화물사업 매출은 1조163억원으로, 전분기에 이어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화물공급 감소 및 운임 강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화물기 가동률을 높이고, 유휴 여객기를 활용한 화물공급과 탑재율 증대에 주력해 수익성을 개선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여객사업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부진이 지속되고 있으나 기업 출장, 교민 수송 등을 위한 부정기 운항 증가와 미주/동남아시아 등 중장거리 노선 중심의 점진적 운항 재개로 수송 실적은 2분기 대비 소폭 개선됐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다가오는 4분기에 대해 코로나19로 여객수요 감소는 지속될 것으로 보이나 화물사업 성수기 진입으로 화물 수요 증가를 예상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특히 반도체, 자동차 부품, 전자상거래 물량 등 전통적 항공화물 수요 증가세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긴급 방역수요, 컨테이너선 등 해상운송 공급 부족에 따른 항공운송 전환 등 고가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각계 전문기관에 따르면 내년 초 본격적인 코로나19 백신 생산과 함께 대규모 수송이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9월부터 백신 수송 전담 태스크포스(T/F) 팀을 구성해 보관시설, 장비 등 의약품 운송 절차 전반에 걸쳐 사전 점검을 실시하고, 글로벌 의약품 물류 파트너 등과 긴밀한 협업을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