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미국 주거용·상업용 태양광 모듈 '점유율 1위'
한화큐셀, 미국 주거용·상업용 태양광 모듈 '점유율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드맥킨지 조사 결과, 상반기 전유율 22% '8분기 연속'
미국 한 주택에 설치된 한화큐셀 태양광 모듈 (사진=한화큐셀)
미국 한 주택 지붕에 설치된 한화큐셀 태양광 모듈 (사진=한화큐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화큐셀은 2020년 상반기 미국 주거용과 상업용 태양광 모듈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글로벌 에너지 컨설팅 기관인 우드맥킨지(Wood Mackenzie)가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화큐셀은 미국 주거용 태양광 모듈 시장에서 상반기 22%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8분기 연속 1위를 달성했다.

또 미국 상업용 태양광 모듈 시장에서는 상반기 점유율 21.5%로 지난해 한화큐셀이 기록한 연간 점유율 대비 8.4%p가 늘며 시장 1위 자리를 지켰다.

미국 주거용 태양광 시장은 2019년 기준 연간 2.8GW(기가와트)가 설치되며 전년 대비 15% 수준 성장했다. 특히, 일조시간이 긴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태양광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추세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2020년부터 신축 주택의 태양광 설치를 의무화했으며, 이로 인해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캘리포니아 주 신축 주택에만 1GW 이상의 추가 수요가 전망된다. 미국 상업용 태양광 시장도 2019년 기준 연간 2GW가 설치됐으며, 향후에도 연간 2GW 수준의 꾸준한 수요가 예상된다.

한화큐셀 제품들은 국제 표준 품질 기준의 2~3배에 달하는 품질 테스트를 거쳐 출시해 미국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 출시한 큐피크 듀오 G9(Q.PEAK DUO G9) 제품은 퀀텀 듀오 Z(Q.ANTUM DUO Z) 기술을 적용, 셀 사이 공간을 제거하고 동일 면적에 더 많은 셀을 배치해 출력을 대폭 높였다.

지난 8월에는 미국 에너지 소프트웨어 업체 '그로잉 에너지 랩스(GELI)'를 인수하며 분산형 에너지 솔루션 시장 진출도 준비하고 있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고효율, 고품질 제품을 선호하는 미국 주거용 시장과 상업용 시장에서 동시 1위를 달성한 것은 한화큐셀이 가진 브랜드 파워를 보여준 것"이라며 "한화큐셀의 독보적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미국 프리미엄 태양광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