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홀딩스 회장 선임···한·일 '원톱' 등극
신동빈, 롯데홀딩스 회장 선임···한·일 '원톱' 등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프로야구단 지바 마린스 구단주 대행 딱지 떼고 신동주와 경영권 분쟁 마침표 전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의 대표이사 회장으로 올랐다. 이로써 신 회장은 한국과 일본 경영권을 완전히 장악하게 됐다. 

19일 롯데지주는 전날 오후 일본에서 열린 롯데홀딩스 이사회에서 신 회장이 4월1일자로 회장에 선임됐다고 밝혔다. 롯데지주에 따르면, 그동안 일본 롯데홀딩스는 신격호 회장, 신동빈 부회장 체제로 운영돼 왔다. 하지만 2017년 신격호 명예회장으로 추대된 이후 회장직은 공석으로 남아 있었다.

신동빈 회장은 롯데홀딩스 부회장을 맡아 오다 2018년 2월 실형을 선고 받아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 지난해 2월 다시 대표이사로 복귀했다. 

이번 회장 선임에 따라 신 회장은 일본 프로야구단 지바 마린스 구단주 대행에서 구단주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형인 신동주 SDJ코퍼레이션(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회장과 경영권 분쟁도 6년여만에 종지부를 찍게 됐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신 회장에 대한 일본 롯데 경영진의 굳건한 신뢰를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됐다. 한·일 양국 롯데의 경영을 책임지는 리더로서 신 회장이 자리를 공고히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이날 신 회장의 회장 선임을 두고 "신 회장이 한·일 롯데그룹 경영을 장악한다"며 "2022년3월까지 일본에서 제과업체인 롯데 주식 상장을 실현하기 위해 준비하며, 한국 중심으로 전개하고 있는 호텔 사업을 일본에서도 확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 회장이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회장직에 오름에 따라 숙원 사업인 호텔롯데 상장 작업도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의 지주사체제를 위해서는 호텔롯데 상장, 롯데케미칼 자회사 편입 등 굵직한 숙제를 해결해야 한다. 그러나 호텔롯데 상장을 위해선 일본 롯데 주주들의 동의가 있어야 가능하다. 현재 롯데그룹의 식품, 유통, 화학 등 대부분 사업부문은 롯데지주 체제 하에 있다. 그러나 호텔롯데의 지분 99.28%은 일본 롯데그룹 계열사가 확보하고 있으며, 이 중 일본 롯데홀딩스(19.07%)가 최대주주다. 이 탓에 그동안 롯데는 일본 기업이라는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또 한일 롯데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고, 해외시장 진출 전략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등 양국 간 시너지 제고 방안을 더욱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한·일 롯데 모두 경영 투명성을 강화하고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롯데지주는 이달 27일 주주총회를 열어 신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 등을 처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