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1Q 영업익 295억원···전년比 139%↑
휴젤, 1Q 영업익 295억원···전년比 1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툴리눔 톡신·필러 사업 성장, 사상 최대 분기 실적
휴젤 CI
휴젤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휴젤이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하면서 견고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11일 휴젤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95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에 견줘 139.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이는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다. 이 기간 매출액은 638억원으로 54.7% 늘었고, 순이익은 194억원으로 190.2% 늘었다.

휴젤은 미용성형 시술에 쓰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와 필러 사업이 국내외에서 고르게 성장하면서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 보툴렉스와 필러 더채움 매출이 지난해 1분기 대비 각각 111%와 46% 늘었다.

휴젤은 보툴렉스가 지난해 시장점유율 50%를 넘어서면서 국내 시장을 장악해 선두 자리를 공고히 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더채움 역시 2019년 이래 국산 필러 1위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고 덧붙였다. 해외 시장에서도 선방했다. 휴젤은 지난해 10월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 진입하며 올해부터 본격적인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중국과 태국에서 판매가 늘어난 데 따라 올해 1분기 해외에서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매출은 103% 성장했다. 필러는 아시아를 중심으로 라틴아메리카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성장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8.9% 매출이 늘었다.

휴젤 관계자는 "1분기 중국 매출이 본격적으로 발생하면서 국내와 해외에서 고르게 성장한 덕분에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며 "이러한 흐름을 이어가 올해 매출 25%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