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한국신용데이터'에 252억원 지분 투자
LGU+, '한국신용데이터'에 252억원 지분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오른쪽)와 한국신용데이터 김동호 대표가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오른쪽)와 한국신용데이터 김동호 대표가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영업자 경영관리 솔루션 1위 기업 '한국신용데이터'에 252억원 규모의 지분 투자를 단행하고,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LG유플러스가 비상장기업을 대상으로 한 지분 투자 중 역대 최대 규모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캐시노트'를 중심으로 소상공인 대상 경영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매출·신용카드 정산액·단골 분석 등 가게 현황을 한 눈에 알아보기 쉽게 제공하는 장부 서비스를 비롯해 국내 최초의 전업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체인 '한국평가정보', POS(판매시점관리) 제조업체 '아임유', B2B 식자재 서비스를 운영하는 '한국F&B파트너스', 정책 지원 정보 서비스를 운영하는 '페르소나'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캐시노트 △POS(판매시점 관리) △결제망 등 다양한 소상공인 대상 사업영역에서 한국신용데이터와 협력한다.

양사는 '디지털 인프라 패키지'를 출시하고, 가입 고객에게 △통신 혜택 △캐시노트 유료 멤버십 혜택 △매출 증가 솔루션 등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2027년까지 매년 약 3만명 이상의 소상공인 고객을 추가 확보하는 시너지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LG유플러스는 기존 세무·매출관리 솔루션 'U+우리가게패키지'에 △커뮤니티 △앱 푸시 △알림톡 등 캐시노트의 주요 기능을 연동하고, 한국신용데이터는 캐시노트 애플리케이션(앱)에 통신서비스와 상권 분석 등 U+우리가게패키지 기능을 반영한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한국신용데이터에 지분 투자 및 사업 제휴를 통해 자영업자(소호·SOHO) 고객에게 보다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양사의 역량을 접목해 가게 디지털 인프라의 새로운 표준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