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해저배관 '스마트 플랜트 기술'로 검사 완료
SK에너지, 해저배관 '스마트 플랜트 기술'로 검사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2 부이 해저바관 검사 (사진=SK에너지)
No.2 부이 해저바관 검사 (사진=SK에너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SK이노베이션 석유사업 자회사 SK에너지는 울산Complex에 위치한 No.2(2번) 부이(Buoy) 해저배관에 초음파센서 검사를 적용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부이'는 부두에 접안할 수 없는 17만톤급 이상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이 주로 정박하는 해상 하역시설이다. 

부이에 연결된 해저배관을 통해 원유를 울산CLX내에 위치한 원유저장지역 탱크(Tank)로 이송하는 주요한 시설이다.

울산CLX는 현재 No.2와 No.3 총 두 기의 부이를 운영 중이다. 이번 검사는 원유 하역 안전성 확보를 위해 2008년 신설된 No.2 부이를 대상으로 SK에너지 원유∙제품운영실, 릴라이어빌리티(Reliability)실, 기계·장치·검사실이 협업해 검사를 진행했다. No.2 부이의 해저배관은 육상 1.1km, 해상 4.5km를 포함해 5.6km에 달한다.

과거에는 부이 해저배관 내부에 검사원이 직접 들어가 육안으로 배관의 부식 상태를 검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4km가 넘는 배관을 육안으로 검사하기에는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외부 부식 확인에도 한계가 있었다.

울산CLX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고 배관 내·외부 해저배관 전체의 찌그러짐, 부식상태 등 건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초음파를 활용한 '인텔리전트 피그(Intelligent Pig)' 설비를 적용했다. 

'인텔리전트 피그'는 일반적인 비파괴검사가 어려운 장거리 배관, 원유(Crude) 이송 지하 배관 등의 검사에 사용하는 장비로 과거 검사원이 진행한 검사보다 신뢰도가 높고 비용도 저렴하다.

'인텔리전트 피그'를 활용한 울산CLX의 No.2 부이 해저배관 검사는 지난 4월 12일부터 약 80일 간 사전작업과 본작업이 진행됐다. 현재 사후작업 단계가 진행 중으로 해저배관 초음파검사 관련 결과 데이터 분석이 완료되면 최종 작업을 마치게 된다.

사전 작업에서는 임시 배관을 제작·설치해 검사 전 배관·원유 탱크·펌프 등에 들어있는 원유를 해수로 교체하고 배관의 이물질을 세정하는 플러싱(Flushing) 등을 수행했다. 

이후 해수가 들어있는 배관을 청소·검사하는 피깅(Pigging)을 할 수 있도록 해저송유관에 관련 장치를 설치한 뒤 본작업인 해저배관 청소(Cleaning Pigging) 과정, 해저배관 검사(Intelligent Pigging)를 실시했다.

이번 No.2 해저배관 검사는 울산CLX의 SHE(안전,보건,환경)에 대한 경험과 역량을 확보하는 기회가 됐으며, 이를 토대로 추후 No.3 부이 해저배관 검사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박성길 SK에너지 원유·제품운영실장은 "인텔리전트 피그를 활용해 사람이 수행하기 어렵고 위험한 장거리 해저배관 검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며 "해양설비 안전관리를 위한 SK에너지의 스마트 플랜트의 성과이며 동시에 현장에서 실천하는 ESG경영을 위한 노력의 결실"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