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 사전예약 500만명 돌파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 사전예약 500만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크래프톤
사진=크래프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크래프톤이 펍지 스튜디오의 모바일 신작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가 사전예약 500만명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구글 플레이 단일 마켓에서 일주일 만에 별도의 마케팅 활동 없이 게임 자체의 콘텐츠만을 앞세워 달성한 기록이다.

회사 측은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PUBG, 이하 배틀그라운드) 지적재산권(IP)의 세계적 인기와 기대감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자평했다. 

배틀그라운드: 뉴 스테이트는 펍지 스튜디오가 배틀그라운드를 기반으로 직접 개발한 모바일 신작이다. 배틀그라운드의 오리지널 배틀로얄 경험을 담은 동시에 진일보한 게임성, 풍부한 콘텐츠, 그리고 모바일의 한계를 뛰어넘는 그래픽 기술을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펍지 스튜디오는 "첫 공개인 만큼 게임성을 충분히 보여드리는 데 집중했고,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어 감사한 마음뿐"이라며 "열화 같은 성원에 힘입어 더 적극적으로 전 세계 팬들에게 다가갈 계획이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개발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펍지 스튜디오는 정식 출시 전, 알파테스트를 비롯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고 팬과의 접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사전예약은 구글 플레이를 통해 진행 중이며, 애플 앱스토어는 추후 개시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