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그룹공동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디지털 혁신 속도"
우리금융, '그룹공동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디지털 혁신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그룹 디지털 혁신 추진의 일환으로 '그룹공동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1일 밝혔다.

그룹공동 클라우드는 우리은행 등 자회사 개별 시스템을 통합해 서버와 네트워크 등 IT자원을 필요한 만큼만 할당하고, 사용 후에는 회수해 여유 자원을 그룹사가 재사용할 수 있는 공유형 IT자원 관리 플랫폼이다. 디지털 혁신을 위한 필수요소로 꼽힌다.

우리금융은 이번 그룹공동 클라우드를 올해 신규 프로젝트부터 적용, 그룹 IT시너지를 높이고 IT운영 효율성을 강화해 그룹의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손태승 회장은 앞서 이번 클라우드 구축이 그룹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의 중요 요소임을 강조하고, 그룹 디지털 혁신위원회에서 핵심 추진과제로 선정하는 등 사업 추진부터 완료까지의 진행 과정을 직접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클라우드에 대한 우리은행 등 자회사 내 요구가 다양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그룹사별 로컬존 구성, 파스(PaaS, Platform as a Service)와 사스(SasS, Software as a Service), 외부 클라우드와 연계된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등을 속도감 있게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