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올해 수주 목표 8.5조"···운영자금 1조 확보 총력
대우조선 "올해 수주 목표 8.5조"···운영자금 1조 확보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전경.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전경. (사진=대우조선해양)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을 위해 전 임직원과 극한의 원가절감 활동을 전개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경영목표로 수주 77억 달러(한화 약 8조 5177억원)를 달성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실적인 56억4000만 달러 대비 약 37% 높은 수치다.

회사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매출이 상당 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며 모든 임직원이 동참하는 원가절감 및 적극적인 수주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목표를 달성하고, 향후 안정적인 물량과 영업이익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이성근 사장을 비롯한 임원들은 지난 2015년부터 실시해온 기존 임금반납의 규모를 확대해 최대 50%까지 반납한다. 직원들도 시간 외 근무(O/T)를 최소화하고, 보유 연차를 소진하는 등 인건비 및 경비 절감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필수불가결한 투자 외에는 지출을 최소화하고 올해 주요 프로젝트의 인도대금과 추진중인 핵심운영자산 외 보유자산의 매각을 포함해 1조원 이상의 안정적인 운영자금을 확보할 방침이다.

앞서 이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위기 극복'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임원토론회에서 "수주목표를 반드시 달성해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미래를 담보해야 한다"며 "외부 지원 없이 자체 경쟁력 회복으로 이 국면을 단시일내 끝내자"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