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설 앞두고 납품대금 440억원 조기지급
대우조선해양, 설 앞두고 납품대금 440억원 조기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전경.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전경. (사진=대우조선해양)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설날 명절을 앞두고 중소 자재공급협력사의 사기진작·경영안정화를 위해 약 44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과 기성금을 조기 지급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지급되는 납품대금은 다음달 10일 지급 예정인 대금으로, 설날 전인 5일 조기 지급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8년 추석 이후부터 매 명절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 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정상화 노력을 통해 차입금 감소, 부채비율 개선 등 재무상황은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지만 최근 몇 년간 수주목표 미달성으로 인한 수주잔량 감소, 고정비 증가 등으로 인해 수익성은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회사 측은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이중고를 겪고 있는 협력사의 경영안정화와 사기진작을 위해 이번에도 납품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특히 코로나19 등으로 모회사와 협력사 모두 어려운 상황이지만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과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