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값, 새해에도 상승세 지속
수도권 아파트값, 새해에도 상승세 지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부동산114)
(자료=부동산114)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새해가 시작됐지만 서울과 수도권 전반에서의 아파트값 상승추세가 이어졌다. 

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0.14%을 기록하면서, 상승폭이 확대됐다. 재건축 아파트는 0.11% 상승했고, 일반 아파트는 0.14% 올랐다.

서울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중저가 아파트가 시세 상승을 이끄는 가운데 서울 25개구 대부분에서 상승세가 견고했다. 강남권 일대는 재건축 등 정비사업 추진 기대감에, 비강남권은 상대적 저평가 인식으로 수요 유입됐다. 지역별로는 △도봉(0.22%) △종로(0.22%) △성동(0.21%) △송파(0.21%) △용산(0.21%) △강북(0.19%) △동대문(0.19%) △성북(0.19%) △구로(0.18%)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과 신도시는 각각 0.22%, 0.27% 올라 오름폭이 커졌다. 신도시는 파주운정과 김포한강이 규제지역으로 묶인 이후 GTX 등 광역교통망 개선 기대감이 있는 일산으로 수요가 쏠리는 양상이다. △일산(0.60%) △중동(0.59%) △산본(0.51%) △평촌(0.28%) △분당(0.27%) △위례(0.23%) △파주운정(0.20%)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에서는 GTX의 영향으로 고양(0.68%)시가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보여줬다. 그 외 △김포(0.36%) △부천(0.36%) △광명(0.30%) △파주(0.30%) △구리(0.24%) 등이 상승폭이 컸다. 

전세시장은 새해에도 매물 부족 현상이 이어지며 서울이 0.25% 올랐고, 경기·인천과 신도시는 각각 0.20%, 0.28% 상승했다. 서초구 반포 일대의 재건축 이주수요 영향으로 강남(0.38%), 강동(0.37%), 송파(0.37%)가 전세가격 상승률이 가장 컸다. 그 외에 △강서(0.29%) △구로(0.28%) △영등포(0.28%) △노원(0.26%) △성북(0.25%)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의 전세가격은 △광교(0.74%) △산본(0.45%) △일산(0.43%) △중동(0.28%) △판교(0.25%) 순으로 올랐다. 광교는 강남, 판교 등 주요 업무시설 접근이 편리한 신분당선 역세권 단지에서 전세가격 상승폭이 크게 나타났다. 경기·인천의 상승지역은 △부천(0.43%) △구리(0.39%) △고양(0.38%) △김포(0.34%) △수원(0.29%) △용인(0.24%) △광명(0.19%) △의왕(0.19%) 등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2021년에도 저금리와 풍부한 유동성, 전세난에 따른 매매 갈아타기 수요가 수도권 주요 도심에서의 아파트 가격을 자극하는 분위기다"며 "임박한 3기신도시 토지보상과 GTX 등 광역교통망 개선호재 등이 이어지며 상승세가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는 모양새"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