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도로·철도 건설 토지보상금 1조2750억 풀린다
올해 도로·철도 건설 토지보상금 1조2750억 풀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전국 고속도로 노선별 토지보상 예산. (사진= 국토교통부)
2021년 전국 고속도로 노선별 토지보상 예산. (사진= 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올해 도로 및 철도 등과 같은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서 약 1조2750억원에 달하는 토지보상금이 풀릴 예정이다.

8일 토지보상·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에서 국토교통부와 국가철도공단, 각 지방국토관리청의 올해 예산 세부 내역을 분석한 결과, △고속도로 9392억8000만원(20개 노선) △국도 1952억513만원(53개 노선) △철도 1405억8815만원(26개 노선) 등 모두 1조2750억7328만원의 토지 보상 예산이 배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재정사업 17개 노선과 민자사업 3개 노선에서 토지보상금이 출현하며, 가장 많이 풀리는 곳은 구리시 토평동과 세종시 장군면을 연결하는 서울세종고속도로다. 이 구간은 안성∼구리 구간과 세종∼안성 구간에서 각각 2562억원과 1785억원 등 모두 4347억원(46.3%)이 배정된다. 이 도로는 한국도로공사가 8조17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연장 129㎞(6차로)로 건설되며, 오는 2024년 6월 개통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의 김포∼파주 구간(813억원) △파주∼포천 구간(457억원) △새만금전주고속도로(361억원) 등의 토지보상 예산이 배정됐다. 남북교류 활성화에 대비해 정부가 추진하는 문산도라산고속도로에도 155억원 규모의 보상이 착수되며, 민자사업으로 추진 중인 △봉산송산고속도로(1천272억원) △서울문산고속도로(635억8천만원) △평택부여익산고속도로(50억원)의 토지보상비도 연내 풀린다.

국도 건설사업으로는 전국 53개 노선에서 1952억513만원의 보상비가 풀릴 예정이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 발주하는 18번국도 건설 사업에 182억7900만원의 예산이 배정됐고, 충북 남일고은∼청주상당과 충청내륙4 국도 건설 사업에 각각 113억9300만원과 115억6100만원의 토지 보상이 조성된다.

철도사업에서는 고속철도 4개, 광역철도 2개, 일반철도 20개 노선에서 보상이 진행된다. 호남고속철도 건설 2단계 사업에 246억1500만원의 예산이 배정됐으며 서해선복선전철 건설사업(일반철도)과 군장국가산단 인입철도(일반철도)에 각각 148억7700만원과 124억8144만원이 투입된다. 또 고속철도 사업으로 추진되는 수원발KTX직결사업과 인천발KTX직결사업에서도 110억원과 102억원의 토지보상금이 풀린다.

지난해 말 시작된 3기 신도시 토지 보상 절차가 본격화하면서 올해 시장에 유동자금이 풍부해질 경우 집값 상승을 더욱 부추길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3기 신도시에서 풀리는 토지보상금은 약 23조원으로 추산된다"며 "올해 SOC 사업에서 풀리는 토지보상금은 3기 신도시 토지보상금과 맞물려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