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신도시, 토지보상 10개월로 단축···교통대책도 마무리
3기신도시, 토지보상 10개월로 단축···교통대책도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계양·부천대장 광역교통개선대책. (자료=국토교통부)
인천계양·부천대장 광역교통개선대책.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정부는 3기 신도시는 토지 보상 착수기간을 기존 대비 10개월 이상 단축한다. 이와 함께 3기신도시 교통대책 수립도 완료됐다. 

24일 국토교통부는 "3기 신도시는 지구계획 수립·토지보상 병행 등 '패스트트랙(Fast-Track)'을 적용해 보상 착수기간을 기존 대비 평균 10개월 이상 단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택지지구 지정부터 토지보상착수 기간까지 2기 신도시인 성남판교는 24개월, 위례는 30개월로 평균 27개월이 소요됐지만 3기 신도시 하남 교산은 14개월, 인천 계양은 14개월로 평균 17개월 소요됐다는 것이다. 

남양주 왕숙·하남 교산·인천 계양은 지난해 8월 보상 공고를 거쳐 현재 보상 절차가 진행 중이며, 고양 창릉·부천 대장은 올 상반기에 공고를 낼 계획이다.

남양주 왕숙과 하남 교산, 인천 계양은 작년 10월 지구계획안을 마련했고 올 상반기에 순차적으로 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고양 창릉, 부천 대장은 도시·건축·교통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해 지구계획안을 마련 중이며, 올해 말에는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인천계양과 부천대장의 교통대책이 확정됐다. 두 지구가 서로 인접해, 통합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했다.

김포공항역~계양지구~대장지구~부천종합운동장을 잇는 S-BRT등 새로운 교통수단을 설치한다. 이를 통해 지하철 5·7·9호선, 공항철도, GTX-B노선 등과 원활한 연계가 가능한 교통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도로는 국도39호선(벌말로) 확장, 경명대로 신설, 오정로 확장 등을 할 예정이다. 

두 지구가 교통대책이 확정되면서, 3기신도시 교통대책 수립이 모두 완료됐다. 

국토부는 3기 신도시 교통 대책을 기존 2기 신도시보다 평균 16개월 이상 빨리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지구 지정에서 교통 대책 확정까지 2기 신도시는 평균 27개월이 걸렸으나, 3기 신도시는 평균 소요 기간 11개월에 그쳤다.

국토부 관계자는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시행되면 3기 신도시에서 서울 도심까지의 통행시간이 대폭 단축되고, 신도시 뿐만 아니라 기존 도로 혼잡도 개선 등 주변 지역의 교통여건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