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캐피탈·저축은행 사명, '우리금융' 붙는다
아주캐피탈·저축은행 사명, '우리금융' 붙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아주캐피탈과 아주저축은행의 사명이 '우리금융캐피탈'과 '우리금융저축은행'으로 바뀔 예정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아주캐피탈과 아주저축은행은 오는 13일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우리금융캐피탈과 우리금융저축은행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앞서 우리금융그룹은 지난해 말 웰투시제3호투자목적회사로부터 아주캐피탈 경영권 지분 74.04%를 인수하고 자회사 편입을 완료했다. 손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의 지분도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캐피탈의 최고경영자(CEO)로는 박경훈 전 우리금융 재무부문 부사장이 내정됐다.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신명혁 전 우리은행 자산관리그룹 집행부행장 겸 우리금융 자산관리총괄 부사장이 이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