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디지털 혁신, 빅테크처럼 예산 파격 지원"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디지털 혁신, 빅테크처럼 예산 파격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혁신 타운홀 미팅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자회사 임직원들이 비대면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그룹 디지털 혁신을 위해 인사, 예산을 빅테크처럼 파격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10일 우리금융에 따르면 손 회장은 지난 8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연 '디지털 혁신 타운홀 미팅'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날 회의는 올해 획기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연초에 현장의 어려움을 터놓고 해결하는 자리가 필요하다는 손 회장의 제안으로 마련됐다.

손 회장과 권광석 우리은행장을 포함한 자회사 최고경영자(CEO) 등 임직원 50여명이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했다.

우선 디지털 조직에서 예산이나 인력 운용에 대한 자율성이 필요하다는 요청에 손 회장은 "내규나 법률 문제가 없는 범위에서 빅테크 수준으로 파격적인 해결책을 내달라"고 임원들에 주문했다.

손 회장은 또 "디지털 넘버원이 되려면 소속을 불문하고 모든 임원들이 사고방식을 대전환해 성공적인 디지털 혁신을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성공적인 디지털 혁신을 위한 장애물들이 정리된 만큼 올해 상반기 중 획기적인 성과를 내달라"며 "상반기가 지나는대로 고객과 임직원, 외부 서베이 평가 등을 포함해 그룹 디지털 혁신에 대한 재무, 비대무 성과를 면밀히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