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 향하는 은행 이자···우리銀, 정기예금 금리 인하
'바닥' 향하는 은행 이자···우리銀, 정기예금 금리 인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본점 전경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 본점 전경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은행이 영업점에서 가입하는 주력 정기예금 상품의 금리를 인하한다. 초저금리 기조로 이자 수익을 기대하기 힘들어지면서 새해에도 정기예금 탈출 러시가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우리은행은 13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정기예금 상품인 '우리SUPER정기예금'과 '시니어플러스 우리예금'의 금리를 오는 15일부터 낮춘다고 밝혔다.

'우리SUPER정기예금' 1년 만기 기준으로 보면 현행 연 0.90%에서 연 0.65%로, '시니어플러스 우리예금(회전형·즉시연금형)'은 연 0.55%에서 연 0.30%로 금리가 각각 0.25%포인트(p) 내려간다.

다만 비대면 주력 정기예금 상품인 'WON예금'의 금리는 현행 연 0.9%를 유지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다른 은행의 주력 정기예금 상품과 비교해 우리은행의 금리가 20bp(0.2%) 이상 높은 상태임을 감안해 금리를 조정했다"며 "이번 금리 인하로 다른 은행과 금리가 비슷한 상태가 유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은행의 예금금리는 지난해 6월 사상 처음으로 0% 구간에 진입한 후 회복되지 않고 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5대 은행의 정기예금 금리는 12개월 기준 0.45~0.9%에 불과하다.

때문에 일각에선 올해에도 정기예금에 자금을 묶어 둘 필요가 없다고 판단하는 고객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예금계좌에서 돈을 빼 주식시장에 투자하려는 움직임이 커질 것이란 얘기다.

금융권 관계자는 "안 그래도 낮은 이자가 하락하면 정기예금에 돈을 넣어두려는 고객도 적어질 수밖에 없다"며 "이들이 주식시장으로 옮겨가면서 투자수요도 자극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