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코로나19 대출원금·이자상환 고객 '맞춤형 종합컨설팅'
우리銀, 코로나19 대출원금·이자상환 고객 '맞춤형 종합컨설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은행은 오는 1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대출원금 만기연장 및 이자 상환유예 중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종합컨설팅'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4월부터 금융위원회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민생금융안정패키지 프로그램' 시행에 따라 코로나19로 일시적 유동성 부족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대출원금 만기연장 및 이자 상환유예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컨설팅 서비스는 기업고객이 거래하고 있는 영업점에 컨설팅 서비스를 신청하면 기업 규모, 업종 및 업체 특성을 파악해 비용절감, 매출회복, 자금조달 지원 등의 맞춤형 종합컨설팅을 본부부서와 협업·제공하는 방식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통해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