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환 SKB 사장 "플랫폼 기반 V3.0 기업으로 도약"
최진환 SKB 사장 "플랫폼 기반 V3.0 기업으로 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진환 SK브로드밴드 사장. (사진=SK브로드밴드)
최진환 SK브로드밴드 사장. (사진=SK브로드밴드)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최진환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사장은 4일 오후 서울 중구 SK브로드밴드 본사 9층 공감마루에서 '2021년 시무식'을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하고 "확장된 고객 관계로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해 SK브로드밴드 버전 3.0을 만들자"고 밝혔다.

최 사장은 이날 "우리가 하고 있는 일에 대한 자부심과 우리 자신의 역량에 대한 믿음을 더 가졌으면 한다"고 운을 뗀 뒤 "우리는 세계 최고의 정보통신 인프라를 제공함으로써 대한민국의 혁신을 뒷받침하고 있으며 미디어를 통해 재미와 공감, 그리고 행복을 선사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네트워크 인프라 사업 안에서는 성장 한계가 있으니 올해는 우리 자신이 울타리 밖으로 과감히 뛰어나가 새로운 성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 사장은 올해 성장전략의 방향성에 대해 '고객과의 더 깊고 넓은 관계', '모바일 중심의 프로세스 혁신', '통신·유료방송 사업자를 넘어 플랫폼 회사 지향',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통한 비즈니스 모델(BM) 확장' 등 네 가지 화두를 제시했다.

그는 "고객의 집 앞까지 인프라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와이파이, IPTV, AI 등 집 안에서 새로운 BM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특히 모바일은 미디어 콘텐츠의 소비 뿐 아니라 모든 프로세스 혁신의 핵심 툴이 된지 오래"라며 모바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미디어 환경 변화의 키워드를 'OTT'와 '디지털', '클라우드' 세 가지로 보고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사업과 디지털 광고 플랫폼 사업, 글로벌 데이터센터 사업 등을 중심으로 신규 BM을 준비할 것"이라며 "ESG 등 사회문제 해결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해 지속적인 성장을 만들어 내자"고 말했다.

최 사장은 "전화와 초고속인터넷 사업이 버전 1.0, 유료방송 사업이 추가된 시기를 버전 2.0이라고 한다면 지금의 변화를 SK브로드밴드의 버전 3.0이라 부르고 싶다"며 "플랫폼 사업자로서의 SK브로드밴드는 전혀 다른 모습이 될 것"이라는 말로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끝으로 코로나19 장기화와 재택근무로 피로도가 높아진 구성원들에게 격려와 함께 올 한해 건강과 행운을 담은 감사의 인사를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