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2050 탄소중립···3+1 전략 마련 과감한 선제대응"
홍남기, "2050 탄소중립···3+1 전략 마련 과감한 선제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50 탄소중립'에 대해 "피해갈 수 없는 과제라면 국익과 우리 미래세대를 위해 '상황 적응'보다 '과감한 선제 대응'이 더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22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2050 탄소중립을 목표로 '3+1' 전략을 마련해 추진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3+1 전략은 △경제구조 저탄소화 △저탄소 산업생태계 조성 △탄소중립사회로의 공정전환으로 구성된 3대 정책 방향과 △탄소중립 제도 기반 강화의 +1 전략이다.

홍 부총리는 "탄소중립을 통한 지속가능한 경제로의 전환은 시대적·세계적 흐름으로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 높은 화석연료 비중, 높은 무역의존도 등 우리 여건을 고려할 때 매우 도전적인 과제"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의 기로에서 기회를 선점할 수 있도록 선제 대응해 탄소 중립과 경제성장, 국민 삶의 질 향상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 경제·사회의 부담은 최소화하고 우리의 역량은 최대한 활용하는 방향으로 탄소중립 실현 방안을 모색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