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파이어킴, 전기 화재 감지·대응 시스템 개발 '맞손'
SKT-파이어킴, 전기 화재 감지·대응 시스템 개발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최낙훈 SK텔레콤 Industrial Data 사업 유닛장(오른쪽)과 김병열 파이어킴 대표. (사진=SK텔레콤)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최낙훈 SK텔레콤 Industrial Data 사업 유닛장(오른쪽)과 김병열 파이어킴 대표.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SKT)은 소화 기기 전문 개발 기업 '파이어킴(FIREKIM)'과 '무선 통신을 이용한 화재징후 데이터 분석 기반 자동소화시스템 구축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두 회사는 공장 내 설비와 기기 내부에 간단히 설치할 수 있는 화재 감지 및 대응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공장 담당자는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설비와 기기의 실시간 안전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화재 위험 발생 시 알람도 받아 화재 위협으로부터 대응할 수 있다.

전기 관련 문제는 인명 및 재산 피해를 발생시킨 화재 원인 중 가장 자주 발생하는 화재 원인 중 하나다. 공장 내 설비와 기기 내부에는 전류로 인한 발열, 전압으로 인한 불꽃 등이 발생해 화재 위험성이 높지만 겉으로 드러나지 않아 화재 및 감지에 어려움이 있다.

두 회사는 공장내 설비와 기기 내부에 적용할 수 있도록 별도의 배선 공사 없이도 무선으로 온도, 연기 등 기기의 상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센서가 내장된 소화 장비를 활용해 공장을 화재의 위협으로 보호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현재 SKT가 제공하고 있는 중소제조기업 대상 구독형 스마트팩토리 서비스 '내 손안의 공장'에 이번에 개발한 화재 방지 솔루션을 추가할 예정이다.

'내 손 안의 공장'은 SKT가 개발한 제조 기업 맞춤형 5G 기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메타트론 그랜드뷰'를 기반으로 제조 설비의 현 상태와 유지보수 시점을 실시간으로 예측, 효율적 설비 운용을 통해 제조 효율을 높여주는 월 구독형 서비스다.

현재 SKT는 국내 중소제조기업을 대상으로 '내 손안의 공장' 서비스 무상 체험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으며, 새롭게 개발할 화재 방지 솔루션 역시 개발 후 무상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