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출시
LG전자,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레받이 절단하지 않고 설치 가능
LG전자가 25일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빌트인 전용 신제품을 출시한 가운데 모델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25일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빌트인 전용 신제품을 출시한 가운데 모델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전자는 25일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빌트인 전용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설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빌트인 전용 모델을 이번에 새롭게 선보였다. 기존 프리스탠딩 타입 식기세척기는 주방에 빌트인으로 설치할 경우 싱크대 아래쪽에 있는 걸레받이를 절단해야 했다.

빌트인 전용 신제품은 120~150mm 높이인 대부분의 걸레받이를 절단하지 않고 설치가 가능하다.

신제품은 도어 전면에 잔여시간이 표시돼 편리하다. LG전자는 잔여시간이 표시되는 전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프리스탠딩 모델도 이번에 함께 선보였다.

LG전자는 신제품 내부 선반에 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 식기세척기에서 호평받은 다크 실버 색상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3단 높이 조절, 다용도 선반, 맞춤형 식기꽂이 등을 적용해 스마트 선반 시스템의 장점은 그대로 계승했다.

LG전자는 또 LG 디오스 식기세척기에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든 트루스팀(TrueSteam)을 적용했다. LG전자는 트루스팀을 사용하는 살균세척코스로 식중독균 제거 성능을 검증하는 연구를 진행한 결과 디오스 식기세척기는 식중독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 세균 및 바이러스 6종(질병관리청 홈페이지 기준)을 모두 99.999% 제거했다고 설명했다. 

또 인터텍이 살균세척코스로 실험한 결과 디오스 식기세척기는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를 99.999% 제거했다. 앞서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이 동일 코스로 실험한 결과 디오스 식기세척기는 황색포도상구균, 장염비브리오균, 살모넬라를 각각 99.999% 없앴다. 세계김치연구소가 같은 코스로 실험한 결과 노로바이러스, 장관출혈성대장균(O157:H7)이 99.999% 제거됐다.

디오스 식기세척기는 최근까지 여러 전문기관들로부터 세균과 바이러스 총 13종을 99.999% 제거하는 살균 성능을 인정받았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지난해 부산대학교 감각과학연구실 이지현 교수팀과 함께 '식기세척기와 손설거지 비교 행동연구'를 통해 이 제품의 세척력이 손설거지보다 약 26% 더 뛰어남을 입증한 바 있다.

신제품은 국내 제조사의 식기세척기 가운데 유일하게 석회질을 줄여 물얼룩을 감소시켜 주는 연수장치가 탑재됐다. 독일 시험기관 TUV라인란드(TUV Rheinland)의 실험결과 물 속의 석회질이 100ppm(parts per million, 1ppm은 물 1리터에 석회질 1밀리그램이 있음) 수준인 경우 디오스 식기세척기의 트루스팀과 연수장치를 같이 사용했을 때 물얼룩이 87% 감소했다.

LG전자는 뛰어난 내구성을 갖춘 인버터 DD모터를 10년 보증한다.

운경석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설치 부담을 줄인 신제품을 추가로 선보이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디오스 식기세척기의 차별화된 깨끗함과 편리함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