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마스턴자산운용에 두산타워 매각
두산, 마스턴자산운용에 두산타워 매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20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두산타워 6~13층에 동대문점을 특허면적 1만5551㎡(4704평) 규모로 열었다. (사진=박지수 기자)
두산타워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두산이 두산타워 빌딩을 부동산전문 투자업체인 마스턴투자운용에 8000억원에 매각하기로 의결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처분 예정일은 이달 28일이다.

㈜두산은 "이번 매각은 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두산타워는 서울 동대문 패션 시장에 위치했다. 지하 7층, 지상 34층의 연면적 12만2630㎡ 규모로, 1998년 준공됐다.

두산그룹은 매각후 재임차(세일앤리스백) 방식으로 계속 사용할 예정이다.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 정상화를 위한 3조원 규모의 자구안을 이행하기 위해 두산타워를 매각했다.

올해 자금난으로 인해 채권단에서 총 3조6000억원을 지원받은 두산그룹은 유상증자와 계열사, 자산 매각을 통해 연내 1조원, 총 3조원의 자금을 마련하기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이달 초 1조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고, 박정원 두산 회장 등 대주주 일가는 책임경영 차원에서 5700억원어치의 두산퓨얼셀 주식을 무상으로 내놨다.

지난달 초에는 골프장 클럼모우CC를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에 1850억원을 받고 매각했다.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매각도 진행중이다. 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과 매각 주간사 크레디트스위스(CS)는 이달 22일로 예정됐던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에 대한 예비입찰을 오는 28일로 연기해 실시한다.

㈜두산은 자산매각을 통해 확보한 자금을 두산중공업 유상증자에 투입할 예정이다. 나머지 금액은 차입금 상환에 사용된다.

㈜두산은 두산솔루스 지분 18.05%와 대주주 보유지분 34.88%를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각각 2382억원, 4604억원에 판데 이어 모트롤 사업부를 소시어스-웰투시 컨소시엄에 4530억원에 매각했다.

지난달엔 벤처캐피탈 네오플릭스를 신한금융지주에 730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두산타워도 8000억원에 팔리면서 자산 매각 대금은 2조2000억원 수준에 이른다"면서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안 실행을 서둘러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