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오너가, 두산퓨얼셀 주식 560만주 매각
두산 오너가, 두산퓨얼셀 주식 560만주 매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사진=두산)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사진=두산)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구조조정중인 두산그룹의 오너일가가 보유한 두산퓨얼셀 지분 절반가량을 매각했다.

두산퓨얼셀은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9인이 소유한 지분 중 보통주 560만주(10.09%)를 시간 외 대량매매방식(블록딜)으로 매각했다고 6일 공시했다.

박 회장 등은 지난 5일 보유한 두산퓨얼셀 지분 19.7%를 처분하기로 결정하고 매각 주간사인 한국투자증권·KB증권·크레디트스위스를 통해 수요조사에 나섰다.

지분 19.7%는 앞서 두산 오너가가 두산중공업에 무상증여한 두산퓨얼셀 지분 23.0%를 제외한 나머지다.

매각대금은 전날 두산퓨얼셀 종가를 고려할 때 210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두산그룹 오너 일가는 이번 매각으로 마련한 자금을 두산중공업에 무상증여한 두산퓨얼셀 지분에 설정된 담보해지를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