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2분기 영업이익 303억원···전년比 34.1% 감소
SK네트웍스, 2분기 영업이익 303억원···전년比 34.1%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네트웍스 로고.(사진=SK네트웍스)
SK네트웍스 로고.(사진=SK네트웍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SK네트웍스는 30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2분기 매출 2조4335억원, 영업이익 30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각각 20.9%, 34.1% 줄었다.

SK네트웍스의 영업실적은 2분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사업환경 악화가 이어지면서 매출과 이익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그러나 지난 4월 주유소 소매사업 매각이 2분기 반영되면서 1000억원대 순이익을 올릴 수 있었다.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은 1032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2분기(58억원)보다 1684.7% 확대됐다. 부문별로 보면 SK매직의 홈 케어 등 렌탈 중심의 미래사업 성장세는 지속적으로 이어졌다.

SK매직의 올인원 직수얼음정수기 판매량은 지난해 2분기 대비 25% 증가했고, 올해 6월 새로 출시한 '터치온 플러스' 등 식기세척기 매출도 160% 상승했다. 렌탈 계정은 194만개를 돌파했다.

SK렌터카는 코로나19 영향속에서 개인장기렌터카의 지속적인 성장과 통합 시너지를 바탕으로 전년 수준의 이익을 달성했다. 또 한국전력·카이스트와 업무협약을 맺고 테슬라 전기차 렌탈 상품을 출시하는 등 신규 서비스도 선보이며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자동차 관리사업은 수입차 부품 유통사업 활성화와 타이어 발렛 장착, 배터리 번개출동 서비스 등 신규 서비스 출시를 통해 호응을 얻었다. SK네트웍스는 하반기 미래성장사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면서 다른 사업들의 안정화에도 힘써 3분기 이후 실적 개선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SK매직이 호조를 보이고 있고, 렌터카 사업은 성수기를 맞았다. 이와 함께 하반기 신규폰 출시가 이뤄지고 호텔 사업과 관련해서도 코로나19의 영향이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SK네트웍스가 최근 새로 출시한 중고폰 리사이클 서비스인 민팃 미니 ATM도 SK텔레콤 매장 등에 설치를 확대하고 있어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가 어우러진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기업가치를 높이고 고객과 투자자, 사회, 구성원들의 행복을 더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