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삼성전자 노트북 재구매 할인 프로그램 출시
SK네트웍스, 삼성전자 노트북 재구매 할인 프로그램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네트웍스는 삼성 노트북 구매고객이 향후 새 제품으로 교체 시 가격을 할인해 주는 '삼성 노트북 환승 할인 클럽(삼노환)' 프로그램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SK네트웍스)

[서울파이낸스 양희문 기자] SK네트웍스는 삼성 노트북 구매고객이 향후 새 제품으로 교체 시 가격을 할인해 주는 '삼성 노트북 환승 할인 클럽(삼노환)' 프로그램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노트북 2000대 한정으로 11번가를 통해 단독으로 이뤄진다. 갤럭시북플렉스, 갤럭시북이온, 갤럭시북S, 노트북PLUS 4종을 구입하는 고객에겐 삼노환 혜택이 자동 부여된다. 이후 24~36개월간 사용 후 노브북을 반납하고, 해당 기기 가액의 30~50% 금액 할인을 적용 받아 삼성 신규 노트북을 재구매할 수 있다. 

삼노환 프로그램 고객에겐 시원스쿨과 스카이에듀에서 어학, 수능, IT직무 강좌를 들을 수 있는 삼성에듀 이용권을 최대 2년간 제공한다. 또 모바일 도서 플랫폼 원스토어북스 캐쉬 5천원을 2년간 매월 지급하고, 무상 노트북 점검 서비스도 2회 지원한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2~3년 주기로 교체하는 휴대폰처럼 고객이 최신 노트북을 할인받아 환승할 수 있도록 삼노환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이 같은 프로그램을 확대해 고객은 경제적인 혜택을 누리고, 자원 재순환에도 기여할 수 있는 유통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