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민팃ATM' 기부 중고폰 1만대 돌파
SK네트웍스, '민팃ATM' 기부 중고폰 1만대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이 민팃ATM을 이용해 중고폰 평가액을 기부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고객이 민팃ATM을 이용해 중고폰 평가액을 기부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SK네트웍스의 정보통신기술(ICT) 리사이클 사업 브랜드 '민팃'은 비대면 중고폰 거래기기인 '민팃ATM' 이용 고객이 기부한 중고폰이 1만대를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민팃은 지난해 7월말 폰 기능 점검, 시세 조회, 매입·정산을 현장에서 한번에 진행하는 민팃ATM을 선보였다. 중고폰 평가액을 기부하는 메뉴를 제공해 고객들이 일상생활에서 사회공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민팃ATM 운영 1년 만에 1만대가 넘는 중고폰 기부가 이뤄졌다.

이 기간 민팃ATM을 통해 수거한 중고폰은 총 18만7000대로 고객 20명 가운데 한 명 이상은 기부를 선택했다. 고객들의 기부금액 합계는 2000만원 수준이다.  민팃은 연말 기부 폰 1대당 1만원을 추가 지원하는 캠페인 등의 방법으로 2000만원의 기부금을 조성, 총 4000만원을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해 ICT 취약계층의 교육을 도왔다.

민팃은 중고폰 기부대수 1만대 돌파를 기념해 지난 20일 1만번 째 기부고객과 최다 기부고객, 최고가 중고폰 기부고객 등에게 워커힐 호텔 피자힐 이용권을 비롯한 감사선물을 증정하기도 했다.

민팃 관계자는 "재판매가 불가능한 피처폰의 경우 활용가치가 낮지만 1000원의 평가액을 제안해 집안에 잠들어 있는 중고폰이 수거되도록 힘쓰는 중"이라며 "점점 더 많은 고객이 민팃ATM 이용에 동참하고 있어, 향후 생활 속 기부문화를 확산하는 데 민팃이 더 많은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민팃ATM은 현재 대형마트와 삼성 디지털프라자, 관공서 등 전국 500여 개소에서 운영되고 있다. 최근에는 고객의 데이터 삭제·전송 기능을 추가 탑재한 '민팃 mini ATM(프라이버시 보호 AI키오스크)'을 개발해 SK텔레콤 주요 대리점에 설치 중이다.

이 기기에서는 휴대폰 성능 점검 후 인증서를 발급해주는 서비스도 이뤄진다. 성능인증서는 휴대폰 가치의 객관적 인증수단으로 활용 가능해 향후 투명한 중고폰 거래시장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