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팃 미니 ATM, 데이터관리·편의기능 향상
민팃 미니 ATM, 데이터관리·편의기능 향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팃 미니 ATM(왼쪽)과 민팃 ATM (사진=SK네트웍스)
민팃 미니 ATM(왼쪽)과 민팃 ATM (사진=SK네트웍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무인 중고폰 매입기를 운영중인 민팃은 최근 데이터 관리 기능을 강화하고 제품 크기를 컴팩트화한 '민팃 미니 ATM(Mintit mini ATM)'를 출시해 인기를 끌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민팃은 지난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인공지능(AI)을 탑재한 무인 중고폰 매입기 '민팃 ATM'을 내놓은 바 있다.

민팃 미니 ATM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에서 포렌식전문기관을 통해 검증한 솔루션을 사용해 데이터를 삭제한다. 고객은 이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개인정보와 데이터 관리를 할 수 있다.

또 휴대폰 성능검사서 제공 기능도 갖춰 고객이 사용 중인 휴대폰을 향후 중고로 판매할 때 객관적인 평가서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방전된 중고폰 충전도 지원하는 등 고객 편의를 개선했다.

민팃 미니 ATM은 이달 중순부터 SK텔레콤 주요 매장에 설치하고 있으며 향후 편의점 등 신규 소형 매장을 중심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휴대폰 기능점검과 정보 제공에 관한 AI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적용할 예정이다.

민팃 관계자는 "미니 ATM은 휴대폰 시세조회와 기능 점검은 물론 판매와 기부, 정산까지 이뤄지도록 한 민팃ATM의 기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현장에서 바로 휴대폰 데이터를 완전 삭제할 수 있도록 해 고객 정보 보호 수준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며 "직접 자기 폰 성능점검을 하고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걱정 없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데이터 관리를 할 수 있는 민팃 미니 ATM을 통해 중고폰 리사이클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과 참여가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팃은 현재 3대 대형마트와 삼성디지털프라자 등 500여 개소와 SK텔레콤 주요 매장에서 운영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