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팃, 나무 4000그루 '숲만들기' 캠페인
민팃, 나무 4000그루 '숲만들기' 캠페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정보통신 리사이클 브랜드 민팃이 전국 대형마트에 위치한 민팃ATM 이용 고객과 함께 숲을 조성한다.

민팃은 인공지능(AI) 기반 무인 중고폰 매입기 민팃ATM을 활용해 여의샛강생태공원에 최대 4000그루의 숲을 조성하는 '숲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민팃은 비대면 중고폰 매입기 민팃ATM에 '숲 만들기 캠페인' 기능을 추가했다. 전국 3대 대형마트와 삼성디지털프라자 등에 위치한 600여대의 민팃ATM에서 본인인증 후 휴대폰을 기부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민팃은 여의샛강생태공원에 총 3000평의 부지를 확보, 내년 4월까지 최대 4000그루의 나무를 심는다는 계획이다.

캠페인으로 모인 중고폰은 민팃ATM을 거쳐 배터리 리사이클링 전문 기업 성일하이텍으로 보내지며, 휴대폰으로 만든 매각대금은 숲 조성에 사용된다.

민팃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은 '지금 바로 민팃'이라는 작은 행동을 통해 고객과 함께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자는 의미를 담았다"며 "앞으로도 환경과 이웃을 생각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다양한 캠페인·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캠페인 참여고객 대상 굿즈이벤트도 진행한다. 민팃ATM에 중고폰을 기부하고 모바일로 받은 '감사증서'를 자신의 SNS에 업로드 후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민팃 굿즈 세트(핀 3종세트+폰 스트랩)'를 증정할 예정이다.

민팃, 숲만들기 캠페인 (사진=SK네트웍스)
민팃, 숲만들기 캠페인 (사진=SK네트웍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