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ICT 활용 '3대 유통혁신' 선언
SKT, ICT 활용 '3대 유통혁신'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2O서비스·고객정보 보호·언택트 소비 선봬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이 언택트 시대를 맞아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한 변화에 적극 나선다.

SK텔레콤은 △새로운 구매 경험 제공으로 고객 편의성 제고 △기술-사람 기반 매장 고객정보 보호 강화 △ICT를 활용한 언택트 문화 확산을 핵심으로 하는 '3대 유통 혁신'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산업 및 사회적으로 과거와는 다른 방식의 접근이 요구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SK텔레콤은 고객에게 5G∙AI등 ICT를 기반으로 새로운 유통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먼저 고객이 온라인 주문을 하면 원하는 장소가 어디든 오프라인 매장과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프리미엄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를 시작한다. SK텔레콤은 고객이 온라인에서 주문하는 즉시 SKT매장 직원이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바로도착' 서비스를 공식 온라인몰 T다이렉트숍을 통해 새롭게 선보인다.

바로도착은 고객이 T다이렉트숍에서 휴대폰을 주문하면 AI가 고객과 가장 가까운 인근 SKT매장을 매칭, 해당 매장에 근무하는 T 매니저(매장직원)가 '주문 즉시'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컨시어지(Concierge) 서비스다. 24일부터 서울 및 수도권 지역 중심으로 시범 서비스가 먼저 시작되며, 9월까지 전국 72개 시 대상으로 서비스가 확대된다. 이는 인구 기준 전국 90% 이상의 고객이 서비스를 받게 된다.

향후 SK텔레콤은 바로도착∙바로픽업∙오늘도착 등 자체 O2O 서비스들을 'T다이렉트 홈'으로 통합 브랜드화 하고, O2O 서비스 활성화 및 고객 편의성을 지속적으로 높일 계획이다.

SK텔레콤 매장이 ICT와보안 전문가의 컨설팅을 기반으로 고객의 소중한 정보를 철저히 보호하는 '프라이버시 청정 매장'으로 새롭게 탈바꿈한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매장이 ICT와보안 전문가의 컨설팅을 기반으로 고객의 소중한 정보를 철저히 보호하는 '프라이버시 청정 매장'으로 새롭게 탈바꿈한다. (사진=SK텔레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ICT와 보안 전문가의 컨설팅을 기반으로 고객의 소중한 정보를 철저히 보호하는 '프라이버시(Privacy) 청정 매장'을 새롭게 선보인다.

SK텔레콤은 고객이 기존에 사용하던 휴대폰의 저장 데이터를 복구 불가능한 수준으로 삭제하는 '프라이버시 보호 AI키오스크(안심거래 키오스크)'를 7월 말 900개 매장을 시작으로 9월까지 전국 2500개 매장에 순차 보급한다.

또 SK네트웍스가 운영하는 중고폰 거래 솔루션 '민팃(MINTIT)'을 탑재해 데이터 삭제와 단말기 판매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원스톱(One-Stop) 서비스 환경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매장 직원을 전문가 수준의 정보보호 지식을 보유한 '보안 컨설팅 전문가'로 육성해 고객 상담 시 '고객정보 보호 컨설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고객이 모든 업무를 스스로 처리하는 무인매장도 올해 9월 선보인다.

SK텔레콤의 무인매장은 입장(셀프 체크인)부터 스마트폰 비교, AI기반 요금제 컨설팅, 가입신청 및 휴대폰 수령 등 개통에 필요한 모든 업무를 고객 스스로 처리할 수 있는 토탈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무인매장의 효용성과 고객 접근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운영 시간을 365일 24시간 상시화 한다. 이를 통해 고객은 전산 운영 시간 외에도 미디어·게임 등 엔터테인먼트 체험, 악세서리 구매, 중고폰 판매 등 업무를 언제든 처리할 수 있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는 "이제 언택트는 우리 생활의 모든 부분에 적용되는 필수적인 요소로 SK텔레콤도 이런 사회적 요구에 적응 부응하고자 이번 3대 유통혁신을 준비했다"며 "SK텔레콤은 고객가치혁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이동통신 유통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