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전 LG 회장 타계 2주기, 행사없이 가족 추모 예정
구본무 전 LG 회장 타계 2주기, 행사없이 가족 추모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진행된 故 구본무 회장 1주기 추모식 모습.(사진=LG그룹)
지난해 5월20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진행된 故 구본무 회장 1주기 추모식 모습.(사진=LG그룹)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그룹 고(故) 구본무 회장이 별세한 지 20일로 2년이 된다. 생전에 격식을 지양하고 소탈함을 추구한 고인의 뜻에 따라 2주기는 가족끼리 조용히 보낼 예정이다. 

19일 LG에 따르면 지난해 1주기 때는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고인의 장남인 구광모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이 열렸으나, 올해 2주기에는 회사 차원의 추모 행사는 예정돼 있지 않다.

올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만큼 대규모 인원이 몰릴 수 있는 회사 행사를 생략하는 것으로 보인다. 

LG그룹 3대 회장인 구 회장은 2018년 5월 20일 73세 일기로 별세했다. 창업주인 구인회 회장의 손자이자 구자경 명예회장의 장남인 구본무 회장은 1995년부터 LG그룹 회장을 맡아 23년간 이끌었다.

회장에 오르기 전 쌓은 다양한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 핵심 사업인 전기·전자와 화학 사업은 물론 통신, 자동차부품, 디스플레이, 에너지, 바이오 등 신성장 사업 분야에 적극적으로 진출해 LG를 글로벌 기업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구 회장이 타계하면서 외아들인 구광모 당시 상무가 그룹 회장을 이어받으면서 국내 10대 그룹 중 첫 4세대 총수가 등장했다. 구광모 회장은 구 회장 타계 40일 후인 2018년 6월 29일 지주사인 ㈜LG 대표이사에 올랐으며, 지난해 5월 15일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기업집단 동일인 변경을 통해 공식 총수가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