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사회적 기업 생태계 활성화 위해 뛴다
최태원 회장, 사회적 기업 생태계 활성화 위해 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産銀·SKS PE·옐로우독·쏘카 등과 소셜밸류 투자조합 결성
<br>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SK그룹)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SK그룹)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자신의 경영철학인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국내 최대 정책금융기관이 KDB산업은행과 손잡고 사회적 가치 창출 '스타트업' 육성에 나섰다.

최 회장은 그간 "투자한 사회적 기업이 성장해 자금이 회수되고 또 다른 사회적 기업에 투자되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져야 한다"면서 민간 자본시장 조성을 통한 사회적 기업 생태계 활성화를 강조해왔다. 

SK는 7일 서울 종로구 서린 사옥에서 KDB산업은행, 펀드 운용사인 옐로우독과 SKS PE와 함께 '소셜밸류 투자조합 결성식'을 했다.

이날 결성식에서 KDB산업은행 200억원, SK가 운영하는 사회적 기업인 행복나래 100억원, 이재웅 쏘카 대표 80억원, 임팩트 주자 전문 벤처 캐피털 옐로우독 20억원, SK증권 PE사업부가 분리돼 설립된 SKS PE 20억원 등 총 420억원 출자를 확정했다. 아울러 내년 초까지 80억원 더 출자해 500억원을 채울 예정이다.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소셜 임팩트 투자 분야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라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투자 대상은 질 높은 교육, 건강과 웰빙, 지속가능한 도시, 기후변화 대처 등 유엔이 규정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17개에 이바지하는 스타트업이다. 펀드는 해당 분야의 유망 기업이 '유니콘 기업'이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SK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이른바 '착한 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자본 생태계를 만드는 데 주력해 오고 있다. 지난 2017년 110억원 규모로 KEB하나은행과 1호 펀드를 조성했고, 2018년에는 신한금융그룹과 200억원 규모의 2호 펀드를 결성했다. 사실상 올해가 3호펀드다. 

1, 2호 펀드는 이미 착한 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해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헬스케어 분야의 '동부케어', 중·장년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는 '상상 우리', AI를 활용해 취업을 지원하는 '스마트 소셜', 사회임대주택 분야의 '더함' 등 사회적 기업에 투자했고 유망 기업에 대한 투자 검토도 지속해서 진행 중이다.

3호 펀드는 금융 전문 기관이 한 데 뜻을 모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금전적 지원뿐만 아니라 스타트업들이 본궤도에 오를 때까지 다양한 지원을 해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1, 2호 펀드 대비 펀드 설정액도 늘면서 개별 스타트업에 돌아갈 수 있는 투자액도 늘어날 전망이다.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은 "사회적 기업의 재무성과와 사회성과가 주류 자본시장에서 인정받고, 이를 통해 사회적 기업 및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벤처기업들의 자생적인 생태계가 구축돼 더 많은 자본과 인재가 생태계에 들어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